[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연예인들 가족의 채무 피해자들의 일명 ‘빚투’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소녀시대 티파니(티파니영) 아버지에게 사기를 당했다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지난 2007년 필리핀 마닐라에서 티파니 아버지 황 모씨를 처음 알게 됐다고 밝힌 A씨는 4일 엑스포츠뉴스에 “과거 믿고 돈을 빌려줬지만 돌려받지 못했다. 약 10년간 포기하고 살다가 용기를 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황 씨와 마지막으로 연락이 닿았던 건 2008년 4월이다. 이후 여러 방면으로 수소문 해봤지만 연락이 두절됐다. 그러던 중 한 3년전 황 씨가 큰 사고를 당해 수술을 받고 미국에서 지내고 있다는 소문을 전해 들었다”고 말했다.

최근 연예인 가족들의 ‘빚투’ 사건을 지켜보며 자신의 과거 사건들을 다시 떠올리게 됐다는 A씨는 “티파니와 그의 친오빠 등도 이 사건에 대해 알고 있다”고 밝혔다.

A씨는 이날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도 자신의 피해 내용을 담은 글을 게재했다.

A씨는 해당 게시물에서 황 씨에게 사업차 수천만원을 지급했지만, 황 씨가 말했던 골프장 인수건은 모두 사기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 조직폭력 생활을 하던 사람과 그의 후배들을 세워놓고 또 한번 저에게 위협을 하고 돈은 주지도 않았습니다”라며 황 씨의 지인에게 협박을 당했다고 덧붙였다.

또 “세상이 변했고 이제는 사회의 분위가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립니다”라며 뒤늦게 이 내용을 고백하게 된 이유도 설명했다.

아래는 A씨가 올린 국민청원 글 전문. 

저는 충남 천안에 거주하고 있는 79년생 김영호입니다.
**** *** 아버지 황**에게 사기당한 피해자입니다.

지난 2007년 9월 필리핀 마닐라에서 지인의 소개로 LEO 황**(59년생)을 만났습니다.
당시 황**은 자신이 용산고등학교를 졸업하고 이후 장군이셨던 아버지를 따라 미국으로
이민을 갔고 미군에 입대하여 재대후 용산 미군부대에서 군무원으로 근무중 필리핀 미국
대사관으로 파견을 나왔다고 소개를 했습니다.

그러면서 자신이 필리핀 수빅에 있던 미군 사용시설의 일부를(수빅베이 골프장.마제스틱호텔.포레스트힐빌리지 와 수빅공항등)인수하여 운영을 한다고 했습니다.

당시 황**은 필리핀 마닐라 올티가스 내 텍타이트 빌딩에 리오앤리오 그룹이라는 회사를
설립 운영을 하고 있었습니다.

저는 황**이 인수하고 운영한다는 수빅베이골프장과 마제스틱호텔 및 포레스트힐 빌리지 와
수빅공항등을 지인들과 함께 2회 방문 견학하고 수빅베이골프장 내 그늘집을 보증금5000만원에 임대하기로 하고 계약금 2000만원을 지급한 사실이 있습니다.
이외에 필리핀 내 광업권 및 채굴 허가 신청 및 취득 관련하여 500만원의 발급 비용을 주고 중장비 임대료로 1000만원을 지급 총3500만원을 황**에게 지급한 사실이 있습니다.

그러나 황**이 이야기 했던 수빅베이골프장 인수건은 전부 사기였고 인수할 능력도 없었습니다.또한 광업권 및 채굴 허가 및 중장비 임대료 신청은 하지도 않은 상태였습니다.

이후 저는 황**이 인수 운영하고있던 수빅 마제스틱 호텔을 찾아가 지급했던 돈의 반환을 요구 했습니다.그러자 황**은 자신의 사무실로 저를 불러 책상위에 총을 올려놓고 기다리면 돈을 줄테니 가서 기다려라 라는 말을 했습니다.

그날로 저는 마닐라에 돌아와 당시 필리핀내 한인 인터넷 사이트 필카페24에 황**사건
이라는 작성자 명으로 황**에게 당한 사기 사실을 알리고 이외 네이버와 다음등 사이트에도
황**에게 당한 사기 내용과 황**의 필리핀주소와 연락처 그리고 운전면허증 사진 과 수빅에서 제가 직접 찍은 황**의 사진 및 통화녹음파일 등을 기재하였습니다.

몇일후 황**을 비롯 하여 ***의 오빠 황* 그리고 황**의 수행비서 송제두가 전화와서
제가 작성하여 올린 글 때문에 ***가 힘들어 하고 있다 돈을 모두 돌려 줄테니 글과 사진녹취파일등을 모두 삭제해달라고 사정을 했습니다.

돈을 모두 돌려받기 전까지 아무것도 해주고 싶은 생각이 없었지만 당시 저는 ***의 오빠 황*과 함께 올티가스 만달루용 왁왁트윈타워 빌딩 A동 1707호에서 2개월정도 함께 숙식을 하며(당시 황**은 A동1706호거주)형과 동생으로 서로 친분과 정이 들어있었고 또 황*이 돈을 돌려주겠다고 약속을 하여 믿고 기재했던 글들과 사진.녹음파일등을 모두 삭제 해 주었습니다.

게시글과 사진.녹음파일 삭제 직후 저는 황**의 수행비서 송제두를 통해 올티가스 세븐환전소에서 200만원을 돌려 받은 사실이 있습니다.

이후 저는 나머지 피해금을 돌려 받기 위해 말라테에 위치한 블루문이라는 황**의 지인이 운영하던 카라오케에서 황**을 만났으나 황**은 처음 약속과는 다르게 나머지 3200만원이 아닌2000만원만 주겠다고 하며 황**의 필리핀 지인중 한국에서 이름있는 조직폭력 생활을 하던 사람과 그의 후배들을 세워놓고 또 한번 저에게 위협을 하고 돈은 주지도 않았습니다.

이후 저는 한국으로 돌아와 수많은 송사를 겪고 살았습니다.

황**은 필리핀에 가기전 이미 한국에서 많은 범죄사실로 형사처벌이 된 상태로 추방되어
2012년까지 한국에 입국할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또한 저는 황**이 운영하던 리오앤리오 그룹에 있으면서 황**의 인맥과 힘을 보았습니다.

실제로 2007년 리**** 그룹 사무실에서 있었던 일입니다.
오후 늦은시간 황**의 호출로 사무실에 갔고 황**과 함께 마닐라 국제공항에 갔었습니다.
당시 황**은 저에게 일본에서 거물급 손님이 들어 온다고 했습니다.
그 사람의 이름은 서** 이였습니다.

서**은 당시 한국에서 중요범죄피의자로 지명수배가 된 사람이였습다.
공항 도착후 서**을 만나 인사를 하고 사무실로 돌아온 황**이 저에게 서**의 여권을 주면서 몽골 비자발급 심부름을 시켰습니다.저는 여권을 받아보고 나서 깜짝 놀랐습니다.
여권의 사진은 서**이 맞는데 이름은 달랐습니다.

서**이 위조여권을 가지고 일본을 거쳐 필리핀에 들어오고 다시 몽골로 갈수 있도록 황**이 도와주고 있었던 것입니다.얼마후 몽골비자를 발급받은 서**은 몽골로 출국을 했습니다.

이런일을 할수 있는 황**에게 제가 당시 무엇을 할수 있었겠습니까.
제가 할수 있는건 포기 였습니다.

저는 2007년과 2008년 ***가 필리핀에 들어왔을 당시 ***를 만난 사실이 있고. 또한 황**의 부탁으로 ***의 노트북(소니바이오 핑크색)구입 문제로 ***와 1회 전화 통화를 한 사실이 있고 이후 노트북 배달 문제로 ***가 천안 저희집에 전화를 하여 저의 어머니와 통화했던 사실도 있습니다.
(노트북은 제가 아닌 황**의 다른 지인이 구입 ****에게 전달하였습니다.)

10년 이라는 긴 시간이 지난 지금 이런 일들을 다시 이야기 한다는 것에 대한 걱정과 두려움이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에게도 미안한 마음입니다.

하지만 세상이 변했고 이제는 사회의 분위가가 연예인의 가족들에게 당한 사건들에 대해 자유롭게 이야기 할 수 있는 그런 세상이 된 것 같아 늦었지만 글을 올립니다.

이외 추잡한 황**의 과거사나 다른 피해자 분들의 피해 사실 내용은 올리지 않겠습니다.
다른 피해자 분들도 이 글을 읽고 나름의 판단을 하실꺼라 생각합니다.

제가 작성한 글들은 모두 제가 직접 겪고 듣고 보고 확인한 일들에 대해서 작성을 했습니다.
만약 어떠한 허위사실 이나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한 점이 있다면 저 역시도 어떠한 처벌도
모두 감수 하겠습니다.

황**씨 10년전의 세상이 아니고 10년전의 제가 아닙니다.
010-****-**** 번으로 연락주시고 해결을 해 주십시오.

황**에게 사기 피해를 당하신 많은 분들께서도 용기내시고 힘내시길 바랍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