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자의 가족이 ‘빚투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측이 공식입장을 밝혔다.

이영자 소속사 측은 3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며칠 전, 이영자씨 오빠와 관련한 제보를 접했습니다. 사건 당사자인 이영자씨 오빠에게 사실 여부를 확인한 결과 오빠의 답변으로 이영자씨는 전혀 관여된 바가 없으며, 합의를 통해 이미 해결된 사안임을 확인했습니다”라고 밝혔다.

이어서 “사실관계를 확인한 소속사는 당사자들의 원만한 해결을 위해 처음 제보를 받았던 분을 통해 이영자씨 오빠의 주소와 연락처를 상대방에 모두 전달하였습니다. 허나 제보자는 사건 당사자와 직접 연락할 수 있도록 모든 정보를 제공해드렸음에도 국민청원을 통해 해당 사건을 공론화하였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소속사는 이영자씨와 함께 해당 사안이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살피며, 더 이상의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도의적인 책임을 다하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한 누리꾼이 이영자의 가족에게 사기를 당했다라고 글을 올렸다.

이 누리꾼은 “1997년경 이영자의 오빠, 아버지 및 오빠 친구가 우리에게 ‘과일 야채코너를 운영하게 해달라’라고 찾아왔다”라며 “그런데 1억원의 가계수표를 빌려갔고 도주했다. 이영자는 ‘자기는 모르는 일이다. 나는 도와준 사람이데 왜 그러냐’면서 적반하장으로 욕을 했다”라고 주장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