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태영의 자녀가 한 시상식에서 특혜를 받았다는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손태영은 지난 1일 진행된 2018 멜론뮤직어워드(이하 ‘MMA’)에서 ‘올해의 베스트송’ 시상자로 나섰다.

그러나 논란은 다른 곳에서 발생했다. 손태영의 아들이 가수석에 앉아있었 모습이 포착됐기 때문. 그의 조카도 함께였다.

손태영은 이들과 아이콘이 함께 찍은 사진을 SNS에 올리기도 했다. 그러나 논란이 일자 곧바로 삭제했다.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앉은 자리는 마마무, 블랙핑크 등 가수들이 앉아있던 곳이다. 이에 대해 손태영 측은 “늦은 시간에 시상을 하다 보니 아이를 맡길 곳이 없어 데려왔고, 잠시 그 자리에서 엄마가 시상하는걸 보게된 것”이라며 “가수석인줄 몰랐다. 안내한대로 앉았을 뿐”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여러개의 직캠들이 공개되면서 다시 논란이 됐다. 방탄소년단 공연 등에서는 모습을 보이던 아이들이 정작 손태영이 시상을 할 땐 없었다는 것.

또 블랙핑크가 사용했던 담요를 손태영의 아들과 조카가 사용하고 이를 아무렇지 않게 전달하는 등의 모습도 담겨 다시금 해명이 필요했다. 이에 대해 손태영 측은 현장 작가라고 해명했다.

손태영 측의 해명에도 여론은 차갑기만 하다. 좋아하는 가수의 공연 또는 수상하는 모습을 보기 위해 많은 이들이 가고 싶어도 갈 수 있는 인원이 제한적인 시상식이다.

그 곳에서 한 연예인의 자녀와 조카는 일반석도 아닌 가수석에 앉아있었다. 이에 대해 경솔함을 인정하고 사과했다면 이토록 일이 커지지는 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러나 계속된 어설픈 해명은 논란을 키울 뿐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