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상지희 출신 다나가 태도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최근 다나는 라이프타임 ‘다시 날개 다나'(다나)를 통해 다이어트 도전기를 보여주고 있다. 과거에 비해 살이 많이 찐 모습은 대중에게 충격을 안겼지만, 솔직하게 심경을 밝히고 체중 감량을 위해 힘쓰는 리얼한 모습은 응원과 위로를 샀다.

그러나 다나의 친근함이 도를 넘었다. 최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하던 중 팬들과의 소통에서 문제가 생긴 것이다.

우선 솔로 앨범 발매 계획을 묻는 질문에 다나는 “‘울려퍼져라’ 했을 때도 반응이 별로라 못나간다. 너네(팬들)가 열심히 해서 멜론차트 1위만 만들어줬어도 솔로 또 낼 수 있는데. 멜론이 아니고 너네가 잘못했지”라며 팬들을 저격했다.

여기서 ‘울려퍼져라’는 지난 2016년 다나가 SM 스테이션을 통해 발매한 솔로 싱글이다.

또 다나는 여기서 그치지 않고, 천상지희 멤버들도 저격했다. 일단 린아는 가수 활동을 원치 않는다고 밝히는가 하면, 스테파니가 ‘잠수’를 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도 주장했다. 다나의 이 같은 발언으로 인해 천상지희 멤버들의 불화설이 제기되기도 했다.


특히 다나는 방송 중 팬들에게 손가락 욕설을 하거나 칼을 들어 위협하는 듯한 포즈를 취하는가 하면, 운전 중 휴대전화를 사용해 네티즌들의 눈살을 찌푸리기도 했다.

이 같은 모습이 각종 인터넷 커뮤니티 사이트 등에서 문제가 되고 비난 여론이 커지가 다나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을 삭제했다. 이후 소속사 SM 엔터테인먼트 측을 통해 사과를 전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사과한 다나는 “개인 SNS 라이브 도중 잘못된 행동과 발언 그리고 위험해보일 만큼 도가 지나친 모습으로 불쾌감과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모든 것이 저의 불찰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달라진 제 모습에 많은 분들께서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드려 너무나도 죄송하고 면목이 없습니다”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매사에 신경쓰고 조심하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네티즌들은 “남탓보다는 자신을 잘 가꾸길”(inn****), “팬들을 호구로 아나?”(ate****) 등의 댓글을 달며 다나의 경솔한 태도를 지적했다. 또 다른 네티즌들은 “사람이 실수도 할 수 있죠. 힘내세요”(whal****), “아프지 않기를 바랄게요!”(rady****)라며 위로의 메시지를 건네기도 했다.


아래는 다나 사과문 전문.

다나입니다.
먼저 심려를 끼쳐드려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개인 SNS 라이브 도중 잘못된 행동과 발언 그리고 위험해보일 만큼 도가 지나친 모습으로 불쾌감과 상처를 드린 점 깊이 반성하고 있습니다.
모든 것이 저의 불찰입니다. 다시 한 번 사과드립니다.
달라진 제 모습에 많은 분들께서 진심 어린 응원을 보내주셨는데 실망을 드려 너무나도 죄송하고 면목이 없습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매사에 신경쓰고 조심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고개 숙여 죄송합니다.

won@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다나 인스타그램, 라이프타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