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 사기 논란에 휩싸인 래퍼 마이크로닷이 결국 모든 방송활동을 중단한다.

25일 마이크로닷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마이크로닷이 모든 방송에서 자진 하차하고 활동을 중단하기로 의견을 밝혔다”고 입장을 밝혔다.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측 역시 이날 “마이크로닷 씨가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 의사를 밝혀왔고 제작진은 이를 수용했다”며 “향후 제작 일정은 논의중이다”고 공식입장을 전했다.

앞서 마이크로닷의 부모는 20년 전 충청북도 제천에서 거주 당시 주변인들에게 막대한 금전적 피해를 입히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마이크로닷은 최초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가 피해자의 증언이 나오자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마이크로닷이 이 사건을 알고있었다는 듯한 정황이 등장하며 논란은 가중됐다. 결국 경찰은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해 인터폴 적색 수배 요청을 결정하고 사건에 대한 재수사에 착수했다.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논란이 계속되자, 결국 ‘도시어부’측은 지난 22일 방송에서 마이크로닷을 통편집했다. ‘도시어부’ 제작진은 촬영 예정이던 제주도 특집편 녹화 역시 보류한 바 있다.

tvN ‘국경없는포차’에서도 마이크로닷의 모습을 보기는 어려웠다. 마이크로닷의 모습은 풀샷으로 잠시 등장했을 뿐 단독샷은 전파를 타지 못했다.

‘도시어부’를 비롯해 MBC ‘나혼자 산다’ 등 다수의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친근한 이미지를 쌓았던 마이크로닷은 이번 논란으로 끝내 모든 방송에서 자진 하차하기로 결정하며 방송활동을 중단하기로 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