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사자’를 둘러싼 논란이 다시 한 번 점화됐다. ‘사자’의 제작사는 주인공 박해진이 연락두절이라고 주장했고, 박해진 측은 적법한 절차에 따른 것이라며 입장 대립을 보이고 있다.

21일 ‘사자’의 제작사 빅토리콘텐츠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주연 배우인 박해진 측의 연락두절 상태를 주장했다.

빅토리콘텐츠 측은 “감독 이하 많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촬영 준비를 이어가고 있지만, 남자 주인공 측과의 연락두절이 장기화 될 경우 제작 차질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또 “전체 분량의 약 50% 가량을 완성한 상태인데 11월 초부터 박해진의 소속사 관계자들과 연락이 두절된 상태”라며 “끊임없는 연락을 통해 촬영장 복귀를 요청했으나, 박해진의 소속사 관계자 측이 현재까지 연락두절 상태를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빅토리콘텐츠 측은 “당사는 ‘사자’ 남자주인공이 그동안 대중들에게 늘 보여준 인간적이고 아름다운 행동으로 미루어 촬영을 조속히 마무리하면서 문제를 풀어가는 대승적인 모습을 보여주리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며 박해진의 복귀를 촉구했다.

이에 박해진 측도 반박했다. 박해진의 소속사 관계자는 21일 엑스포츠뉴스에 “합의서가 있다”고 말하며 “원래는 3월 14일로 계약이 끝나는 것이었다. 감독님이 바뀌면서 5월 30일까지로 다시 합의했고, 그 중간에 또 8월 14일까지로 합의서를 다시 썼었다. 선의에 의해 촬영기간을 합의했지만, 그 기간 동안에도 제작이 끝나지 않았다. 연락두절로 표현하는 것은 안타깝다”고 밝혔다.

앞서 7월 ‘사자’는 장태유 PD와 제작사의 갈등으로 촬영이 중단되고, 김재홍 PD로 연출을 교체하는 등 내홍을 겪었다. 여기에 8월에는 여자 주인공 나나의 하차로 다시 위기를 맞았고, 이날 제작사 측이 박해진 측의 연락두절을 주장하는 등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