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아와 강은탁이 열애를 당당하게 인정한 가운데, 두 사람을 향한 축하도 계속되고 있다.

지난 11일 이영아와 강은탁이 열애 중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이영아의 소속사 TCOent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두 사람이 만난지 1달 정도 된 걸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으며, 강은탁의 소속사 돋움 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 역시 엑스포츠뉴스에 “좋은 감정으로 이제 막 시작하는 단계”라며 열애를 인정했다.

현재 이영아와 강은탁은 KBS 2TV 저녁 일일드라마 ‘끝까지 사랑’에 함께 출연 중이다. 물론 극중에서 이영아와 강은탁은 이혼했지만, 현실에서는 달랐다. 동료에서 풋풋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된 것이다.


아직 열애 1달 밖에 되지 않은 상황에서 열애를 인정하는 하는 것은 다소 부담이 있을 터였으나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한 돈독한 믿음가 애정을 자랑하며, 당당하게 이를 고백했다. 특히 이영아는 데뷔 후 15년 만에 처음으로 공개 열애를 하는 만큼 축하 역시 계속되고 있다.

열애 사실이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두 사람을 향해 축하를 전했다. “두 분 예쁜 사랑하길”, “너무 예쁜 커플이다. 꽃길만 걸었으면”, “드라마도 잘 보고 있는데 축하한다” 등의 반응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영아는 지난 2003년 MBC ‘강호동의 천생연분’으로 연예계에 데뷔했으며, 강은탁은 2001년 ‘앙드레김 패션쇼’ 모델로 연예계 활동을 시작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이영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