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견미리의 남편 이 모씨가 주가조작 혐의로 실형을 선고받았다.

2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2부는 이 모씨의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에 대해 징역 4년, 벌금 25억원을 선고했다.

앞서 이 모씨는 지난 2014년 11월부터 2016년 2월까지 코스닥 상장사 A사의 주가를 허위 공시로 끌어올리고 유상증자로 받은 주식을 매각해 23억원이 넘는 부당이득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재판부는 이 모씨가 견미리의 명의까지 활용해 주가조작을 한 것에 대해 아내를 이용했다고 판단했다. 또 동종 전과가 있다는 것에 주목해 실형을 선고했다.

이 모씨의 소식이 전해지자 아내인 견미리 뿐 아니라 딸 이유비, 이다인까지 모두 이미지에 직격탄을 맞았다. 특히 아내와 딸이 모두 현역 배우로 활동중임에도 남편이자 아버지인 이 모씨의 이 같은 범법 행위는 더 큰 공분을 사고 있다.

이에 포털사이트에는 견미리, 이유비, 이다인이 나란히 실시간 검색어에까지 오르게 됐다. 누리꾼들은 아내를 이용해 주가조작을 한 남편 이 모씨를 강하게 비판했다.

이들은 “상습이다”, “저지른 범죄에 비해 실형이 약하다”, “또 주가조작이냐”, “가족들도 안나왔으면 좋겠다”, “가족은 무슨죄냐”라며 이 모씨 뿐 아니라 견미리에게까지도 비난의 화살이 돌아가고 있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