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가 SNS를 통해 깜짝 근황을 공개했다.

2일 설리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겨울 오지마”라는 글과 함께 여러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들판에서 자유를 즐기고 있는 설리의 모습이 담겨있다. 설리는 터틀넥 상의에 줄무늬 바지를 입어 사복패션을 선보였다. 또 안경에 레드립으로 색다른 매력을 뽐냈다.

설리의 근황 공개에 팬들 역시 “일상에서도 예쁘다”, “행복해 보인다. 보기 좋다”라며 응답했다. 그러나 의외의 곳에서 또 다시 논란이 생겨났다. 앞서 이슈가 된 바 있는 노브라 논란인 것.


설리의 사진을 보고 누리꾼들은 노브라 의혹을 제기했다. 과거 사진에서도 같은 의혹이 제기된 바 있다. 하지만 이를 두고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갑론을박이 계속되고 있어 화제다.

이들은 “정확하지도 않은 추측은 지양해야 한다”, “사실이라 해도 그건 설리의 자유다”, “잘못한 것도 없는데 왜 비난을 받아야 하는가”라는 의견과 “모두가 보는 SNS에 올라오는 사진인데 과하다”, “보기 불편하다”라며 다른 입장을 보이고 있다.

한편 설리는 최근 ‘진리상점’에 출연해 시청자들과 소통하고 있다.

사진 = 설리 SN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