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년 진행된 SM할로윈 파티가 올해도 계속됐다.

지난달 31일 SM엔터테인먼트는 SMTOWN 공식 SNS를 통해 각자 개성 넘치는 분장으로 똘똘 뭉친 SM 아티스트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매년 독특하고 퀄리티 높은 분장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던 샤이니는 올해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여기에 ‘하트시그널2’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오영주까지 합류하면서 더욱더 눈길을 끌었다.


★ 루나
영화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시리즈의 외계생명체 그루트로 변신한 SM 소속 아티스트는 고퀄리티의 분장으로 모두의 눈길을 끌었다. 특히 대형탈 때문에 그의 얼굴이 공개되지 않았기 때문에 해당 아티스트가 누구일지 관심이 높았다. 이 고퀄리티 분장의 주인공은 F(x)의 루나였다. 자신의 정체를 완벽히 숨긴 루나의 모습은 할로윈 취지를 제대로 살렸다.


★강타
강타는 풀어헤친 셔츠와 블랙 모자를 매치했다. 흰 셔츠에 얼룩진 피는 할로윈임을 확실히 알리는 듯 했다. 특히 그의 볼에 선명하게 새겨진 상처 역시 눈길을 끌기에 충분했다.


★엑소 첸백시
그간 할로윈파티에서 다양한 분장을 했던 엑소 역시 기대주 중 한 팀이었다. 이날 엑소 첸백시는 각자의 콘셉트를 한껏 살렸다. 첸은 드라큘라로, 백현은 온몸에 붕대를 감은 채 등장했다. 그리고 그의 옆에는 귀여움을 포인트로 한 채 영화 ‘미니언즈’를 찢고 나온 모습을 자랑했다.


★레드벨벳
레드벨벳은 각자의 개성을 살린 채 등장했다. ‘예쁜 멤버 옆에 예쁜 멤버’로 알려진 레드벨벳은 이날은 개성 넘치는 코스프레를 한 채 등장했다. 조이는 영화 ‘곡성’의 히로인 천우희를 패러디 했으며, 예리는 초콜릿으로 분했다. 머리 위에 귀여운 고깔모자가 포인트였다.

아이린은 노란 우비를 입고 우비소녀 콘셉트를 자랑했다. 특히 목에 두른 빨간 머플러 역시 포인트였다. 섹시미를 강조하는 슬기와 토시오를 연상케한 웬디 역시 박수를 받았다.


★ 보아
보아는 올 한해 트렌드였던 레오파드 무늬의 옷을 입고 등장했다. 이날 그는 건강한 섹시미를 강조한 캣우먼으로 변신했다.


★NCT
NCT멤버들도 개성넘치는 모습으로 변신했다. 마크와 재민은 각각 애니메이션 ‘명탐정 코난’의 코난과 괴도 키드로 분했고, 재현과 정우는 영화 ‘타이타닉’ 따라잡기에 나섰다.

NCT드림의 지성과 윈윈, 런쥔, 해찬은 피터팬부터 마이클 잭슨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변신해 시선을 끌었다. 태용은 ‘카드캡터 체리’의 샤오랑, 루카스는 마블 히어로 토르가 됐고, 천러는 영화 ‘IT’의 광대 페니 와이즈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이들은 다채로운 분장으로 보는 재미를 제대로 선사하는 것은 물론 내년의 할로윈 분장까지 기대케 만들었다.


★샤이니 키
매번 싱크로율 100%의 퀄리티를 자랑했던 키는 이날 포토월에 자신의 모습을 드러내지 못했다. 대신 판넬을 세우면서 여전히 건재한 분장 실력을 자랑했다. 이번에 그가 공개한 판넬의 정체는 영화 ‘해리포터’ 시리즈 최고의 악인 볼드모트였고, 올해 역시 박수를 받았다.


★오영주
‘하트시그널2’에 출연했던 오영주 역시 SM 할로윈 파티에 모습을 드러내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그는 귀여운 마리오로 분장해서 환한 미소로 포토존에 서, 궁금증을 유발하게 했다.

이외에도 소녀시대의 유리, 태연과 써니는 물론 SM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이수만 역시 제복을 입고 등장해 함께 할로윈을 즐겼다.

사진 = SM 엔터테인먼트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