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배우 판빙빙이 결혼 후 은퇴설, 중고 거래 사이트에 올린 게시물까지 끝없는 구설수의 중심에 서게 됐다.

앞서 판빙빙은 지난 25일, 중고거래 사이트에 드레스, 모자 등 자신이 직접 입고 신었던 물건들을 올렸다.

판빙빙은 “불필요한 것들을 버리고 집착에서 벗어나기 위함”이라고 설명하면서 탈세혐의로 잠적설, 감금설, 실종설 등 갖가지 루머에 시달렸던 것을 떠나 새 출발을 결심했다는 풀이를 가능하게 하며 주목을 받았다.

하지만 이 역시 문제가 됐다. 판빙빙이 올린 드레스의 가격은 한화로 약 103만 원에 이르는 6300위안이었다.

이 드레스의 원가는 3만200위안(한화 약 520만 원) 정도로, 중고 거래 사이트에 올린 가격이 원가보다 낮은 편이지만 일반인들이 선뜻 지갑을 열기에는 다소 비싼 금액이라는 이야기가 이어지며 논란을 더했다.

31일에는 약혼자인 배우 리천과의 결혼설에도 휘말렸다. 이날 홍콩 매체 동망은 “세금 추징으로 연예계에서 이미지가 추락했던 판빙빙이 3년여 간 사랑을 키워온 연인 리천과 2019년 2월 2일 결혼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또 “공식적으로 연예계에서 은퇴하고 평범한 사람으로 돌아갈 것이다”라고 덧붙여 사실 여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판빙빙과 리천의 결혼은 이미 많은 이들이 주목하고 있던 내용이었다.

리천은 지난해 판빙빙의 생일에 프러포즈를 해 올해 판빙빙의 생일 전에 영국 고성에서 결혼식을 올릴 예정이었지만 탈세 사건으로 모든 준비가 중단됐다고 전해진 바 있다.

탈세 조사 후 급격한 체중 감소를 겪는 등 건강상의 문제로도 많은 이야기를 낳았던 판빙빙이 건강을 회복하면서 리천과의 결혼도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의견이 함께 전해지는 중이다.

한편 판빙빙은 탈세 혐의에 대해 8억8394만6000위안(약 1450억원)에 이르는 세금과 벌금을 완납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 = AFPBBNEWS/NEW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