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피투게더4’에 출연한 스페셜 MC 구구단 세정이 자신을 롤모델로 꼽은 워너원 강다니엘에게 화답했다.

KBS 2TV ‘해피투게더4’는 25일 방송은 ‘완벽한 타인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스페셜 MC 구구단 세정과 함께 유해진-이서진-조진웅이 출연한다.

‘해투4’의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세정이 ‘강다니엘의 롤모델’이라는 것이 공개됐다. 한 방송에서 강다니엘이 “갓세정처럼 갓다니엘이 되고 싶었다”며 롤모델로 삼은 이유를 ‘밝은 에너지’라고 밝힌 것이다.

이에 세정은 “부끄러웠다. 저도 같이 배워가는 입장인데 롤모델로 삼아 주셔서 감사했다”고 강다니엘에게 화답해 현장을 훈훈하게 덥혔다.

그런가 하면 3MC들도 각자의 롤모델을 고백했다. 1인자 유재석의 롤모델에 관심이 집중되자, 유재석은 “내년엔 내가 나를 이겨 봐야지”라며 자기자신을 롤모델로 꼽아 웃음을 폭발시켰다. 이어 조세호도 뜻밖의 인물을 롤모델로 삼고 있다고 밝혀 현장을 웃음으로 발칵 뒤집었다.

이날 스페셜 MC 세정은 탁월한 진행 능력으로 3MC들과 호흡을 선보였다. 이에 조세호 조차 “세 분(유재석-전현무-세정)의 그림이 너무 좋다”며 씁쓸한 웃음을 지었다.

사진= K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