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리상점’의 설리가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23일 네이버 V라이브에서 ‘진리상점 랜선 개업식 in 설리 대표님방’ 브이앱이 진행됐다.

브이라이브 방송 전부터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셀카를 게재하며 맛보기 방송 전부터 기대감을 높인 설리. 그는 ‘Hello peaches ~’라는 문구와 함께 레드립의 강렬한 셀카를 게재하면서 팬들의 환호를 받았다.

또한 그는 첫 생방송 브이앱임에도 불구하고 대본 없이 진행하는 과감함을 선보였다. 여기에 ‘진리상점’의 크루인 매니저와 미미 사원 등이 함께 출연하면서 힘을 보탰다.

방송 초반, 설리는 “지금 정말 긴장해서 심장소리가 들린다”라고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이어 그는 “어제부터 떨려서 잠을 자지 못했다”며 “이렇게 떨릴 줄 몰랐다”고 고백하기도.

인턴에서 사원으로 승진한 미미. 특히 미미와 설리 두 사람은 독특한 만남을 자랑하고 있었다. 설리가 인스타그램으로 메시지를 먼저 보내고 친구가 된 것.

설리는 “제가 다른 계정으로 들어가서 친구하자고 했는데 바로 받아주더라. 그때 저라는 걸 알려주고 친구를 했다. 오래 만난 것처럼 편하더라. 나이는 2살 어리지만 그런 것과 상관 없이 배울 것이 많은 친구”라고 말했다.

미미 역시 이를 떠올리며 “누군지 몰랐지만 친구하면 좋을 것 같았다. 나중에 설리라고 하길래 깜짝 놀랐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배울 점이 많다고 전하면서 애정을 덧붙였다.

특히 방송 말미에는 그의 절친으로 알려진 남경이 함께 출연했다. 두 사람은 영화 ‘리얼’에 출연하면서 가까워지게 됐다고. 남경은 “설리가 동갑이라고 많이 챙겨주더라”고 고마움을 전했다.

설리 역시 친구 남경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전했다. 그는 “제가 친해지고 싶어서 먼저 다가갔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영화 뒷풀이 현장에서 남경을 봤다. 제가 술 잘 마시냐고 물었는데 그렇다고 하길래, 같이 술을 마셨다. 그때부터 친해졌다”며 미소를 지었다.

남경은 설리의 꾸밈없는 모습을 전하는 한편 “저는 얼굴형이 잣 모양을 닮아서 잣 같다고 하는데, 설리는 정말 착해서 마음도 잣 같다. 잣 만큼 작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기기도.

설리는 “저에게 없어서 안 될 존재”라며 남경의 소중함을 전했다. 이어 “제가 잠시 쉴 수 있도록 도와줄 수 있는 피난처 역할을 하는 친구”라고 말했다.

한편 ‘진리상점’은 오는 25일 첫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화, 목요일 오전 11시에 네이버TV, V라이브 채널에서 방송된다.

사진 = V라이브 방송화면, 설리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