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인 유재석과 나경은 부부가 두 아이의 부모가 됐다. 나경은이 오늘(19일) 둘째 딸을 출산했다는 소식에 많은 이들이 축하를 보내고 있다.

19일 유재석의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는 “유재석 씨의 아내 나경은 씨가 19일 오전 서울의 한 병원에서 여아를 출산했다”고 전했다.

산모와 아기는 모두 건강하며, 현재 나경은은 가족과 지인들의 많은 축하 속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는 중이다. 유재석 역시 둘째 아이를 얻은 기쁨에 행복해하고 있다.

유재석도 소속사를 통해 “앞으로 더욱 책임감을 가지고 가정과 방송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 축하해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유재석과 나경은은 지난 2008년 7월 결혼했다. 나경은이 MBC 아나운서로 활동하던 시절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을 통해 인연을 맺었고, 연인으로 발전해 결혼까지 이르게 됐다.

2010년 첫째 아들 지호 군을 얻었고, 나경은은 2013년 MBC를 퇴사한 후 육아에 집중해왔다.

이후 유재석이 방송을 통해 둘째 계획과 더불어 ‘딸을 갖고 싶다’는 생각을 조심스레 내비치기도 하는 등 이들의 행복한 결혼 생활이 종종 방송을 통해 전해지며 대중의 관심을 받기도 했다.

특히 47살의 나이에 자신의 바람대로 둘째 딸을 얻게 된 유재석은 더욱 벅찬 마음을 안게 됐다. 결혼 10주년, 첫째 아들을 얻은 후 8년 만에 찾아온 또 다른 기쁨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