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정준영이 프로게이머에 이어 요식업 CEO로 변신한다.

정준영은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랜 준비 기간 끝에 드디어 파리에서 저의 레스토랑 시작을 알립니다. 1달 팝업 그리고 내년 오픈으로 달립니다! 준비 기간이 길었고 너무 행복한 순간입니다. 주변의 지인들은 아셨겠지만 이번 기간에 많은 사랑 보내주십숑”이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정준영이 게재한 사진은 레스토랑 홍보 포스터로 ‘Maison de Corée(한국의 집·한옥)’라는 가게 이름을 비롯해 주소, 오픈 날짜 등이 담겨있다.

특히 “한국의 스타 셰프 이준을 초청했다”는 문구가 삽입된 것으로 보아 자신만의 독특한 요리로 인정받은 이준 셰프와 함께할 것으로 추정된다. 정준영은 평소 요리 블로그를 운영할 정도로 요리에 관심이 많은 것으로 알려졌다.


정준영의 연예계가 아닌 새로운 분야에 도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평소 게임에도 관심이 많은 정준영은 올 1월 배틀그라운드 게임단 ‘콩두 길리슈트’에 입단해 화제를 모았다. 당시 팬들은 “정말 자유로운 영혼이다”는 축하를 건네기도 했다.

‘카사블랑카’라는 닉네임을 쓴 정준영은 스포티비 게임즈가 주관한 PWM 대회에 출전해 의외의 기량을 보여주며 데뷔했다. 이후 형제팀인 ‘콩두 레드도트’로 적을 옮긴 정준영은 여전히 정식 프로게이머로 등록되어 있다.

프로게이머로 도전을 이어가고 있는 정준영은 이번엔 요식업 CEO로 새로운 도전을 이어가게 됐다. 최근 각종 프로그램을 통해 ‘음식 장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새로운 도전에 나선 ‘자유로운 영혼’ 정준영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정준영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