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웨이’ 이광기가 아들을 잃은 슬픔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마이웨이’는 이광기 박지영 부부의 이야기를 담았다.

1985년 데뷔한 이광기는 KBS 드라마 ‘태조 왕건’, ‘왕과 비’, ‘장희빈’, ‘정도전’ 등에서 열연했다. 이후 예능에서 입담을 뽐냈고, 2009년에는 ‘웃자웃자’라는 앨범을 발매했다. 지난해에는‘꽃’을 소재로 한 사진전을 열고 사진작가로 데뷔했다.

이광기는 과거 사진을 들췄다. 한 장의 사진에 오래 시선을 뒀다. 그는 “석규 어릴 때다. 3, 4살 때다”라고 언급했다.모든 걸 줘도 아깝지 않았던 아들 석규는 2009년 7살 때 신종 플루에 걸려 세상을 떠났다.

이광기는 “그 당시에는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신종플루 때문에 전세계적으로 많은 사람이 공포에 떨 시기였다. 하필이면 우리 아이가 신종플루 때문에 우리 곁을 떠나다 보니 많은 분이 관심을 가졌던 것 같다. 연예부뿐만 아니라 사회부, 해외에서도 소식이 나갈 정도였다. 그때는 왜 하필 내 가정에, 왜 내 아이를, 세상이 원망스러웠다. 내가 공인이라는 것도 싫더라. 내가 공인이 아니었으면 아무도 모르고 그냥 조용히 우리 가족의 슬픔이었을텐데 전 국민이 모두 아는 일이 됐다. 내가 감당하는 게 짓누르는 게 더 큰 거다. 어떻게 살지 했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우리 아내와 나는 죄짓는 느낌이었다. 너무나도 갑작스럽게 우리 아이를 보내고 나니까. 전날까지 너무 멀쩡하던 아이가 시름시름해서 병원에 갔더니 신종플루라더라. 치료하면 낫겠지 했는데 갑작스럽게 응급실에 들어가고 내가 보는 앞에서 심폐소생술을 하고 내가 보는 앞에서 간 거다. 나도 모르게 주저앉게 되더라. 그때 병원에서 한없이 울었다. 인간 이광기로서 누가 보든 우리 아이 이름만 한없이 불렀다”며 눈물을 훔쳤다.

이광기는 이후 봉사활동을 하며 스스로를 치유했다. 2010년 아이티 대지진 당시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도왔다. 지금도 아이들을 후원하고 있다. 그는 “아들에게 고맙다. 예전에는 한쪽만 바라봤는데 석규가 예전에 보지 못한 곳까지 보게 해줬다”고 털어놓았다.

이날 이광기는 아내 박지영, 아들 준서와 함께 베트남 남부의 휴양도시 나트랑으로 여행을 떠났다. 많은 추억을 쌓으며 가족애는 단단해졌다.

사진= TV CHOSU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