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웅본색’으로 유명한 주윤발이 전재산 기부를 약속하며 화제를 모았다.

주윤발은 최근 홍콩 영화 매체 제인 스타즈 등을 통해 전재산을 사회에 환원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주윤발의 재산은 56억 홍콩달러(한화 약 8102억 원)으로 추정된다.

‘영웅본색’으로 세계적인 인기를 끈 주윤발은 명성에 비해 검소한 생활을 하는 것으로 유명하다. 앞서 주윤발은 한 달에 800홍콩달러(한화 약 11만 원)만을 용돈으로 쓴다는 사실이 주목을 받았다. 또한 17년 간 쓰던 노키아 휴대폰이 고장이나 2년 전 스마트폰으로 바꾼 것으로 알려졌다.

주윤발은 “돈은 내 것이 아니다. 잠시 보관하고 있는 것일 뿐”이라며 “돈은 행복의 원천이 아니다. 내 꿈은 행복하고 평범한 사람이 되는 것이다. 돈을 얼마나 버는 것이 아닌 내면의 평화와 단순하고 걱정없는 삶을 살아가는게 중요하다”고 자신의 소신을 밝혔다.

주윤발의 아내 역시 주윤발의 뜻을 존중했다. 주윤발의 아내 자스민 탄은 주윤발이 많은 단체에 돈을 기부한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남편의 선택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개그맨 박명수는 이같은 소식을 접하고 “존경한다”고 전했다. 15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한 박명수는 “주윤발이 정말 존경스럽다. 본받고 싶다”며 “이렇게 훌륭하신 분인 줄 몰랐다. 저도 따라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주윤발은 ‘영웅본색’ ‘첩혈쌍웅’ ‘종횡사해’등 홍콩 누아르 영화를 통해 홍콩 느와르를 상징하는 배우로 자리잡았다. 특히 영화 ‘영웅본색’에서 위조지폐로 담배를 피우는 장면으로 국내는 물론 전 세계적인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사진 = ⓒAFPBBNews=new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