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이 건강관리를 위해 하루 약을 열 가지 복용한다고 이야기했다.

12일 방송되는 KBS 2TV ‘연예가중계’에서는 매력 부자 3인방을 만나 본다. 자타공인 국민 짐꾼 이서진과, 개그맨보다 더 웃긴 배우 정상훈, 대세 배우로 거듭난 파국 장인(?) 김병철까지! 매력 넘치는 3인방을 모두 만나볼 수 있다.

이날 방송되는 ‘게릴라 데이트’에서는 배우 이서진과 함께한다. 6년 만에 ‘게릴라 데이트’를 함께한 이서진은 구름같은 인파를 모아 눈길을 끈다. 그는 팬에게 자신의 보조개를 내주는 특급 팬서비스를 보여주는가 하면, ‘보조개 천사’라는 수식어에 대해 “보조개 악마가 아니라서 다행”이라며 웃음을 자아낸다.

또, 이서진은 건강을 위해 “하루에 약을 열 가지나 복용한다“고 자폭하며 “신현준은 백 가지 이상은 먹을 것”이라고 폭로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그는 하루 일과 중에 ‘병원 방문’이 포함되어 있다고 전하며, 병원을 여러 군데 전전하는 ‘40대 혼자남(혼자 사는 남자)’의 짠내 나는 비하인드 스토리까지 들려줄 예정이다.

KBS 2TV ‘연예가중계’는 12일 오후 8시 55분, KBS 2TV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