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후 부산 우동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에 참석한 배우 남규리, 이하늬, 수애, 한지민, 수영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 남규리 ‘순백의 청순미모’



★ 수애 ‘명불허전 드레수애’



★ 이하니 ‘우아함의 극치’



★ 한지민 ‘영화계 예쁨 담당’



★ 수영 ‘나도 배우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