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별이 육아 근황을 전했다.

별은 지난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화장도 못하고, 머리도 못하고, 어쩔땐 세수도 못하지만 이렇게 엄마일 때의 모습을 예쁘다고 말해주는 사람들이 있어서 찬 고맙고 힘이 난다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개재했다.

사진 속 별은 민낯임에도 불구하고 여전한 동안 미모를 뽐내며 잠든 둘째 소울이를 업고 있는 모습이다.

이에 남편인 하하는 “이미 훌륭한 엄마야~잘하고 있어! 내가 좀 더 도와줘야 하는데”라는 댓글을 남기기도 해 많은 네티즌들에게 훈훈함을 전하고 있다.

사진 = 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