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내 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후 바쁜 일상을 보내고 있는 차은우의 모습을 담은 화보가 공개됐다.

이번 촬영은 젊은이들의 새로운 핫스팟으로 떠오르고 있는 을지로 전통 시장 골목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얼굴천재 차은우와의 데이트’를 콘셉트로 진행됐다.

차은우는 자유로운 라이프 스타일을 표방하는 브랜드 ‘BMS’의 뮤즈가 되어 트렌디한 어글리 슈즈와 심플한 슬립온을 통해 따라하고 싶은 남친룩의 정석을 선보였다.

평일 낮 방산 시장 골목과 카페를 누비며 여성화를 들고 있는 모습을 연출하는 등 자연스러운 모습을 보여줬다.


촬영장은 완벽한 남자친구로 변신한 차은우의 모습에 셔터를 누를 때마다 스텝들의 탄성으로 가득했다. 여성 스테프들은 “워낙 완벽한 얼굴이라 헤어 메이크업에 도움 없이도 완벽하다”며 호평했다. 촬영 전날까지도 쉴 틈 없이 바쁜 스케줄을 소화한 그는 촬영장에서 쏟아지는 호평에 부끄러워하면서도 완벽한 포즈로 화답했다.

“독특한 공간에서 촬영하니까 기분이 남달라요. 공간이 주는 힘이 있는 것 같아요”라며 촬영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차은우는 드라마 ‘내아이디는 강남미인’ 종영 후 새 드라마와 그룹 아스트로 활동을 통해 다양한 모습으로 팬들에게 다가가고 있다.

차은우의 전체 화보는 오는 4일 발행되는 ‘퍼스트룩’ 164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

사진=퍼스트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