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정화 감독이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지코가 펼친 공연 당시를 떠올렸다.

현정화 감독은 21일 오전 방송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지코의 공연 후기를 전했다. 지코는 첫날 만찬장에서 지코, 에일리 및 마술사 최현우가 공연을 펼쳤다.

현정화 감독은 “사실은 우리 쪽으로 가신 가수분들이 특별하게 이제 어떤 특별 공연이 아니라 그 안에 만찬장에서만 공연을 해야 돼서 그냥 자연스럽게 올라가셔가지고 마이크 잡고 노래 한 곡씩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지코는) CD를 구워서 가셨다고 그러더라. 그 CD를 그냥 틀어서 직접 랩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현정화 감독이 3차 남북정상회담에서 지코가 펼친 공연 당시를 떠올렸다.

현정화 감독은 21일 오전 방송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지코의 공연 후기를 전했다. 지코는 첫날 만찬장에서 지코, 에일리 및 마술사 최현우가 공연을 펼쳤다.

현정화 감독은 “사실은 우리 쪽으로 가신 가수분들이 특별하게 이제 어떤 특별 공연이 아니라 그 안에 만찬장에서만 공연을 해야 돼서 그냥 자연스럽게 올라가셔가지고 마이크 잡고 노래 한 곡씩 불렀다”고 밝혔다. 그는 “(지코는) CD를 구워서 가셨다고 그러덜. 그 CD를 그냥 틀어서 직접 랩을 했다”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