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촬영을 하러 갔다 몰래카메라 촬영 피해를 받을 것이라는 상상을 누가 했을까.

18일 올리브 ‘국경없는 포차’ 측은 신세경과 보미의 숙소에 보조배터리로 위장된 촬영 장비가 발각됐다고 밝혔다.

해외 촬영 막바지인 지난 15일 신세경이 발견한 것으로, 프로그램 촬영서 거치 카메라를 담당하는 외주 장비 업체 직원이 임의로 반입해 개인 일탈로 위법 설치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치 직후 신세경이 발견해 다행히 문제가 있는 내용이 전혀 없는 것으로 밝혀졌다.

‘국경없는 포차’ 측은 “제작진과 소속사는 관련 장비 일체 등을 압수해 즉각 귀국했으며, 이후 장비 설치자의 자진출두로 경찰 조사가 이루어졌다”며 “관련 소속사와 제작진 모두 해당 사건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이루어져 관련자가 처벌될 수 있도록 의지를 확고히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제가 있는 내용이나 외부유출은 없었던 것으로 확인된 만큼, 억측은 자제해줄 것을 당부했다.

다행히 즉각 몰래카메라를 발견했다지만, 신세경과 보미 등은 원치않는 논란과 상처를 입게 됐다. 앞서 걸그룹 레이샤 또한 리얼리티형 웹예능 촬영 당시 설치된 소형카메라 촬영 영상이 악의적으로 유출돼 논란이 일기도 했었던 터.

타인의 신체 등을 불법 촬영하는 ‘몰래카메라’가 예능 촬영 현장에서 발견된 것은 그야말로 충격적이다. 국내 몰래카메라 범죄는 이미 외신에도 수 차례 다뤄졌을 정도로 심각한 가운데, 리얼리티 예능 촬영현장에서까지 이같은 일이 벌어져 논란이 예상된다.

사진=CJ EN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