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묵’을 지키던 구하라 측이 남자친구 A씨의 주장을 반박하면서 드디어 입을 열었다.

구하라는 17일 디스패치와의 인터뷰에서 팔, 다리 멍든 사진과 진단서를 공개하며 지난 13일 불거진 폭행 사건은 쌍방폭행이었음을 밝혔다. A씨가 앞서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일방적으로 폭행당했다고 주장한 것과 전면으로 대치되는 반박이다.

구하라는 인터뷰에서 매니저, 연예관계자 B씨와 함께 점심을 먹었고 B씨도 함께 있었다는 말을 남자친구인 A씨에게는 알리지 않았다.

A씨가 평소 남자 이야기만 나오면 ‘무섭게 변하며 감당하기 힘든 말을 한다’는 것. 이에 구하라는 거짓말을 했고, 이를 빌미로 A씨가 구하라의 집으로 찾아와 폭력성을 드러냈다고 주장하고 있다.

구하라의 주장에 따르면 A씨는 술에 취한 채 들어와 욕을 하며 구하라와 몸싸움을 시작했고 구하라의 머리채를 잡고 휘두르고 화이트 보드로 밀치고 공기청정기를 던졌다. 구하라는 자신 역시 그를 할퀴고 싸웠다고 밝혔다.

이후 A씨는 구하라에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며 언론에 제보할 것이라고 협박했고 실제 디스패치는 A씨의 제보메일도 공개했다.

구하라 측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법무법인 세종 문진구 변호사는 17일 엑스포츠뉴스에 “A씨가 주장하는 내용들이 사실과 달라 억측까지 나오고 있는 상태였기에 디스패치 취재에 응하게 됐다. 바로잡고자 하는 마음에 사진까지 제공하게 됐다”고 밝혔다.

앞서 A씨는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쌍방 폭행 아니다. 여자 때린 적 없다”며 일방폭행을 주장한 바 있다. 또 구하라에게 할퀴어진 상처라며 얼굴의 심한 상처를 입은 것을 사진으로 공개하며 피해를 호소하기도 했다.

A씨의 주장과 구하라 측의 주장은 상당부분 대치된다. 진실공방은 경찰조사에서 첨예하게 대립할 것으로 보여 향후 경찰 조사에 대한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진구 변호사는 향후 경찰 출석 일정에 대해 “아직 일정이 결정난 것이 없다. 출석은 당연히 해야 한다”고 답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