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유미가 영화 ’82년생 김지영’ (감독 김도영)에 출연을 확정한 가운데, 누리꾼의 관심이 뜨겁다.

12일 ’82년생 김지영'(감독 김도영)에 정유미가 캐스팅 확정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원작 ’82년생 김지영'(작가 조남주)을 바탕으로 제작되는 이 영화는 어느 날 갑자기 자신의 친정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 된 증상을 보이는 지극히 평범한 30대 여성 김지영에 대한 이야기다.

여기서 정유미는 평범하지만, 결코 평범하다고 할 수 없는 삶을 살아온 김지영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원작소설 ’82년생 김지영’은 2016년 발간되어 지금까지 100만 부에 육박하는 판매고를 올린 베스트셀러로, 소설 속에서 김지영의 일대기를 통해 30대를 살아곡 있는 한국 여성들의 보편적인 일상을 담으며 많은 여성들의 공감을 샀다. 하지만 페미니즘 성격을 띄고 있는 이 소설을 읽고 SNS에 인증사진을 올린 일부 스타들은 질타를 받기도 했다.

정유미가 ’82년생 김지영’에 출연한다는 사실이 전해진 후에 일각에서는 그를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전하기도 했다. 이는 과거 방송에서 “’82년생 김지영’을 읽고 있다”라는 말 한 마디로 비난을 받은 스타들과 비슷한 모습이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이렇게 여러 이슈를 몰고왔던 작품에 그가 출연을 결심하기까지 많은 고민이 담겨있었을 것이라며, 벌써부터 뜨거운 반응을 전했다. 이들은 “무조건 보러가야겠다”, “정유미가 어떻게 연기할 지 기대된다”, “책도 인상 깊었는데 영화는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이름을 올릴 정도로 뜨거운 화제를 몰고 오고 있는 가운데, 과연 정유미가 그려낼 김지영 씨는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82년생 김지영’의 연출은 ‘결혼 후, 꿈을 접었던 30대 여배우가 자신의 정체성을 되찾아 가는 과정을 그린 영화 ‘자유연기’로 2018년 서울국제여성영화제 아시아 단편 경쟁부문 작품상, 2018년 미장센 단편 영화제 관객상, ‘비정성시’부문 최우수상, 연기상 등 올해 각종 영화제를 휩쓸며 가장 뜨거운 신인감독으로 떠오른 김도영 감독이 맡았으며 2019년 상반기 크랭크인 예정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