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나영이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에 초청된 소감을 전했다.

4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BIFF) 개최 기자회견이 열렸다. 이 자리에는 이용관 이사장과 전양준 집행위원장이 함께 한 가운데 개막작 ‘뷰티풀 데이즈’의 윤재호 감독과 배우 이나영이 자리했다.

이나영은 2012년 ‘하울링’ 이후 6년 만에 ‘뷰티풀 데이즈’를 통해 작품으로 관객들과 만나게 됐다.

이날 이나영은 “일단 부산국제영화제는 한국 배우로서 가장 기다리고 또 기대되는 영화제이다. 그리고 영화를 사랑하는 많은 분들이 오시는 자리에 저희 ‘뷰티풀 데이즈’가 첫 번째로 보여질 수 있게 돼 큰 영광이다. 어떻게 봐주실지 굉장히 궁금하다”고 인사했다.

이어”감독님의 대본을 봤을 때 깜짝 놀랐다. 제가 하고 싶었던 형식, 캐릭터가 접목돼 있었고 시나리오를 굉장히 재밌게 봐서 보자마자 마음을 열게 됐다”고 덧붙였다.

‘뷰티풀 데이즈’는 16년 전 가족을 버리고 떠난 엄마와 아들의 재회를 통해 가족의 의미를 고찰한다. 이나영과 장동윤 등이 출연했으며 이나영이 엄마 역을, 장동윤이 조선족 청년 젠첸 역을 맡았다.

제23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0월 4일 개막해 13일까지 이어진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