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 거지같은 대중탕 때문에…”. 정재형이 음악 작업이 뜻대로 되지 않아 투정을 부렸다가 사과까지 했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가수 겸 작곡가 정재형이 출연해 자신의 일상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정재형은 음악 작업을 하지 않는 순간에도 쉴새없이 멜로디를 흥얼거리면서 음악이 일상인 모습을 보여줬다. 그리고 정재형은 술을 한 잔 한 후 깊은 한숨을 내쉬더니 바로 피아노 앞에 앉았다. 그러면서 그는 진지하게 피아노 연주를 시작하며 음악에 몰두했다.

순조롭게 음악 작업이 진행되는 듯 싶었지만, 정재형은 어느 지점에만 오면 피아노 연주를 멈추며 답답해했다. 2주째 같은 곳에서 막힘을 호소한 정재형. 정재형은 지난 2010년 앨범 이후 8년간의 공백기를 깰 새 앨범을 준비중이다.

그는 피아노 앞에서 “왜 여기서 안되는걸까”라고 힘들어하며 연주를 이어나갔지만, 뜻대로 되지 않았다. 그러다가 정재형은 창밖을 멍하니 바라보다가 “저 그지같은 대중탕 때문에…”라는 의아한 한마디를 꺼냈다. 알고보니 정재형이 음악 작업을 하는 바로 눈앞에 ‘대중탕’이라고 적힌 큰 굴뚝이 떡하니 자리하고 있었던 것.

이를 본 MC는 물론이고 어머님들까지 “아무리도 음악 작업하는데 눈앞에 저 글씨가 보이니까 방해를 받는가보다”라고 말하며 정재형이 했던 말에 공감했다. 하지만 정재형이 지나가는 말로 던졌던 이 말이 논란이 됐다. 그가 대중탕을 비하했다는 것.

이같은 시청자들의 반응을 본 정재형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해명하고 사과의 말을 건냈다. 그는 “대중탕 저 굴뚝의 정취 참 좋아해요! 작업하다 일종의 투정이었어요. 조그맣지만 동네의 일상과 삶의 이야기가 담긴 곳 참 좋아합니다”라고 말하며 자신의 집에서 찍은 대중탕 굴뚝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그는 “혹시 방송에서의 의도치 않은 모습이 불편하셨다면 죄송합니다. 그리고 사실 저 곳 대중탕에는 진짜 대중탕이 없어요! 다음 주까지 방송인데 그 때 까지 즐거우셨으면 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SBS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