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서진은 ‘꽃보다 할배’ 첫 여행에서 배우 박근형의 생일 선물을 직접 챙겨 감동을 안겨주었다.

 

 

 

이서진은 빼빼로데이에 보틀에 초콜릿, 빼빼로 등을 담아 스태프들에게 직접 선물을 줬다.

나영석 PD의 말에 의하면 “이서진은 신경 안 쓰는 척하면서 신경을 쓴다. 굉장히 섬세하다. 이서진은 스태프 모두의 이름을 외운다. 그게 자연스럽다. 뭘 좋아하는지도 기억한다. 이서진이 스태프들에게 슬쩍 선물하기도 하는데 그걸 민망하니까 대놓고는 안 하고 조용히 한다”고 말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그림을 좋아하는 김광규를 위해 집들이 선물로 그림을 준비하기도 했다.

 

 

사진=MBC ‘무한도전’ 방송화면 캡처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이 구하고 싶어하는 음악을 기억했다가 UBS에 담아 선물했다.

 

사진=tvN ‘삼시세끼’ 방송화면 캡처

‘삼시세끼’에서는 요리연구가 이혜정이 요리법을 알려준 것에 감사하며 직접 향수를 골라서 선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