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시간’에서 하차했다.

26일 MBC 수목드라마 ‘시간’에서 천수호 역으로 열연중인 김정현이 건강상의 이유로 드라마에서 하차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소속사 오앤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이날 엑스포츠뉴스에 “김정현이 수면 장애와 섭식 장애를 겪었다”고 이유를 밝혔다.

공식 보도자료에서 밝힌 제작진과 소속사 측의 입장에 따르면 김정현은 수면 장애와 섭식 장애를 겪으면서도 최선을 다해 촬영에 임했지만 결국 담당의의 진단으로 작품의 마무리는 함께 하지 못하게 됐다.

‘시간’ 측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김정현이 맡은 천수호 역의 후임 캐스팅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극중 시한부 선고를 받은 김정현의 캐릭터가 어떤 스토리로 전개될 지에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누리꾼들은 김정현의 하차를 두고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제작진과 수차례 논의한 이후 제작진들 역시 끝까지 가지 못할 것으로 예상할 정도로 건강이 좋지 않아 하차를 결정한 것이 아니냐며 김정현의 쾌유를 비는 의견이 대다수다.

특히 수면장애와 섭식장애는 일상생활이 불가능할 정도의 심각한 피해를 주는 질병으로 무엇보다 건강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하는 상황에서 아쉽지만 최선의 결단을 내렸다는 의견이다.

반면 남자주인공의 이탈로 남겨진 제작진과 배우들을 걱정하며 다소 무책임한 선택이 아니었냐는 의견도 게재됐다.

그러나 건강이 최우선이기에 하차 결단을 내린 제작진과 김정현의 의사를 존중하는 의견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있다.

한편 이제 막 반을 지나온 ‘시간’이 천수호 역의 김정현이 하차한 뒤 과연 어떻게 스토리를 풀어낼 지 많은 관심이 집중된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