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소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아 팬들에게 자필편지를 전했다.

7일 김소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쓴 편지와 함께 “감사하고 사랑합니다♥️ 지금에 안주하면 더 성장할 수 없다는 말씀처럼 항상 초심을 잃지 않고 배우는 사람이 되겠습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김소현이 직접 쓴 편지에는 데뷔 10주년을 자축하며 “10주년 축하해주셔서 정말 감사하다. 결코 짧지 않은 시간에 대한 감사를 어떻게 전해야할까 고민하다가 글로 쓰게 됐다”며 팬들에게 감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10살 때 찍었던 KBS 2TV ‘전설의 고향-아가야, 청산가자’를 회상하며 “그때는 그저 촬영장이 신기하고 마냥 재밌기만 했는데 지금은 제가 얼마나 복받은 사람인가라는 생각이 든다”며 감격스러움을 숨김없이 표현했다.

또한 김소현은 이제 시작임을 알리며, “서른, 마흔이 될 때까지 열심히 달리겠다”는 다짐을 전했다. 그는 “앞으로 부끄럽지 않은 사람, 배우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하고 배우겠다”는 의지를 다지며 훈훈하게 편지를 마무리했다.

한편 최근 일본 팬미팅을 마친 김소현은 화보나 광고촬영 등에 임하면서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이하 김소현 인스타그램 전문

사랑하는 팬 여러분께
아침에 눈 뜨고 얼마나 행복했는지 몰라요!
10주년 축하해주셔서 정말 감사드립니다.

결코 짧지 않은 10년이라는 시간에 대한 감사함을 어떻게 전해야 할까 고민하다가 이렇게 글로 쓰게 됐어요. 좋아하실지 모르겠네요.

아무튼, 10살에 ‘전설의 고향-아가야, 청산가자’를 찍게 됐을 때만 해도 그저 촬영장이 신기하고 마냥 재밌기만 했었는데 지금은 몸도, 마음도 크고 보니 얼마나 제가 복 받은 사람인가 라는 생각이 들어요.

좋아하는 것을 하고 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한데 이렇게 주위에 좋은 사람들이 있고 절 응원해주시는 팬분들이 있다는 게 정말 신기하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이제 진짜 시작이네요! 스무살에서 서른, 마흔이 될 때까지 열심히 달려볼게요! 저를 사랑해주시고 함께 달려주시는 모든 분들이 행복하셨으면 좋겠어요.
앞으로 부끄럽지 않은 사람, 배우가 되기 위해 더 노력하고 배우겠습니다.

그럼 마지막으로 모두 행복하시길 바라며 마칠게요.
더위 조심하시고 오늘도 힘내세요!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김소현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