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매, 다이어트에 대한 고충을 토로했던 가수 에일리의 과거 사진들이 눈길을 끈다.

에일리는 지난 5일 방송된 JTBC ‘히든싱어5’에 원조 가수로 출연, 과거 힘들었던 시절을 떠올리며 눈물을 흘렸다.

날 에일리는 “과거 49~50kg였다. 아무것도 안먹고 하루 종일 너무 배가 고팠다. 너무 슬펐다. 노래를 하는 가수인데 무대에 서려면 그렇게 해야 했다”라고 토로했다. 실제로 에일리는 수년 전 ‘폭풍 다이어트’로 몸무게를 감량하고 무대에 올라 화제가 된 바 있다. 많은 네티즌들이 에일리의 몸매를 부러워했고, 감량 비법을 궁금해 했다. 당시 에일리는 하루에 500kcal만 섭취하고 강도 높은 운동을 하는 힘든 시간을 버텨냈다.

이에 대해 에일리는 “그러나 노래가 잘 안나오는 걸 알기 때문에 속상했다. 마른 몸으로 노래를 하지만 내가 내 100% 보여주지 못하는 느낌이었다. 보기에는 좋았겠지만 내가 제일 우울했던 시기였다”라고 고백하며 눈물을 쏟았다. 이를 본 관객들과 패널들도 에일리의 아픔에 동감하며 박수를 보냈다.

에일리는 지난 49kg 시절보다 건강한 몸매를 유지하고 있다. 다른 여자 연예인들이나 걸그룹에 비해 살이 쪘다고 평가할 수 있다. 그러나 에일리는 당당했다. 에일리는 “신경 안쓰기로 했다. 지금 내가 너무나 행복하고 내 무대에 만족하는게 더 중요한 것 같다. 자기가 자신의 몸을 사랑하는게 더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날씬한 에일리는 우울했지만, 그 때보다 조금 살이 찐 에일리는 더 멋지고 아름답다.

한편 이날 ‘히든싱어5’에서 에일리는 안타깝게 3라운드에서 탈락했지만, 다행히 최종라운드에서 52표를 받으며 명예회복에 성공했다. 우승은 26표를 차지한 ’15kg 감량 에일리’ 강고은에게 돌아갔다.

에일리는 “기분이 묘하다. 저를 모창해주셔서 감사하다. 앞으로도 제 공연통해서 자주 봤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평소 휘성의 모창능력자들이 콘서트에서 공연을 하는 모습을 보고 반했다는 에일리는 모창능력자들과 함께 콘서트를 펼치겠다고 약속하며 훈훈하게 마무리했다.

에일리는 앞으로 다양한 콘서트 및 페스티벌 무대에 오르며 팬들을 만날 계획이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JTBC ‘히든싱어5’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