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민, 이전보다 작고 무거운 ‘미스코리아 진’…기사 속상

2018 미스코리아 진으로 선정된 김수민이 ‘해피투게더3’에서 솔직한 고백을 선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에는 2018 미스코리아 진 김수민이 게스트로 등장, 미스코리아 대회에 얽힌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무려 800대 1로 미스코리아 진에 당선됐다는 김수민은 대회 당시 “(왕관이) 무겁네요”라는 말을 제일 처음했다고. 그는 “왕관 무게에 놀라서 아무 말이나 했던 것 같다. 무거워서 고정이 안됐다”며 회상했다.

이어 MC들은 김수민에게 궁금점을 질문하기 시작했다. 세 MC들은 “왕관은 어떻게 하나. 다시 반납하는 것인가”라고 물었고, 김수민은 “우리집에 있다. 반납하지 않는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특히 박명수는 “제대로 남을 가보인 것 같다”고 신기함을 감추지 않았다.

특히 이날 김수민은 자신을 ‘미스코리아 합숙 최초로 다이어트 실패자’였다고 고백했다. 그는 “보통 합숙기간에 2-3kg 정도 감량한다고 했다. 그런데 합숙소의 밥을 보니 너무 맛있더라. 체중관리를 할 수 없는 식단이었다”고 털어놓았다.

스파게티, 비빔밥 등 화려한 식단을 본 김수민은 체중 관리를 내려놓고 막 먹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김수민은 미스코리아 대회 직후 기사를 확인했을 때, 씁쓸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그는 “기사를 보니 역대 최고의 몸무게, 기존 미스코리아와 다른 몸무게 등 몸무게에만 포커스가 맞춰져서 아쉽더라”라고 말했다.

특히 김수민은 자신의 몸무게를 방송에서 솔직하게 고백했다. 자신의 몸무게가 58.9kg라고 밝힌 김수민은 “제 키에 58.9kg 몸무게는 정상이다”라고 이야기하며, 173cm의 훤칠한 키 역시 숨김없이 자랑했다.

한편 이날 김수민은 미스코리아 진의 혜택으로 상금 1억원을 받았다는 일화부터 미스코리아 합숙 시절 살벌했던 점호시간에 방귀를 뀐 사건 등을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털털한 면모를 보여 눈길을 끌었다.

사진 = KBS 2TV ‘해피투게더3’ 방송화면 캡처, 미스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