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가 손나은에게 무례한 질문을 던졌다. 손나은은 한 차례 대답을 회피했지만, 결국 계속된 물음에 답을 했어야 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얼굴 뜯어먹는 소리하네’ 특집으로 김종민, 구준엽, 손나은, 김정훈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윤종신은 손나은의 외모를 칭찬하며 “자연미인이죠?”라는 질문을 던졌다. 이어 “솔직히 했다면 너무 자연스럽게 잘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손나은은 “처음 뵀어요. 그쵸?”라고 반문하며 질문을 피하기도 했다.

김구라 역시 “그런 이야기 함부로 하지 말라”고 경고했고, 김국진은 “손나은 씨가 ‘오늘 처음 본 것 같다’고 하잖아. 그 얘기 집어치우라는 거야”라고 수습했다.

그러나 윤종신은 “요즘 시대에 한 게 흠은 아니지않나”라면서 구준엽에게 “(자연미인이냐고 묻는게) 칭찬아니냐”고 묻자 구준엽 역시 “칭찬이지”라고 답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냥 예쁘다고 하면 되는거다”라고 다시 질문을 만류했다. 다소 당혹스러워하던 손나은은 “조금씩 관리하고 있다”고 할 수 있는 최선의 답을 내놨다.

방송 이후 윤종신의 발언에 불쾌감을 드러내는 일부 시청자들의 반응은 “자연미인이죠?”라는 질문 자체가 무례했다는 의견을 내놨다.

특히 주위 MC들이 말릴만큼 예의에 어긋나는 질문에 이어 “한 게 흠이냐”고 덧붙이는 말 역시 무례했다. 한 게 흠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면 물어보지 않아야 하는 게 정상이 아니냐는 것.

해당 질문이 ‘라디오스타’의 작가진에 의해 쓰여진 질문이든 윤종신이 직접 생각한 것을 말했든 당사자가 당혹스러워하는 모습은 물론 한 차례 피해갔는데도 연이어 대답을 유도하는 행동은 무례했다고 보일 수 밖에 없다.

그러나 일부 다른 시청자들은 ‘라디오스타’의 프로그램 콘셉트 자체가 그렇다며 문제될 것이 없다는 의견을 보이기도 했다.

한편 신비주의를 탈피하고 싶어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했다는 손나은은 트와이스 쯔위에 대한 애정, 데뷔초 대시에 철벽을 쳤던 경험 등을 솔직하게 전하며 털털한 매력을 선사해 호평을 이끌어냈다.

사진=MBC ‘라디오스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