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서준이 ‘김비서가 왜 그럴까’에서 호흡을 맞춘 박민영과의 열애설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털어 놓았다.

31일 서울 강남구 한 카페에서 tvN ‘김비서가 왜 그럴까’ 종영 인터뷰가 진행됐다.

박서준(이영준 역)은 박민영(김미소)과의 ‘로코 케미’로 큰 사랑을 받았다. 두 사람의 고백신, 키스신 등 로맨스 장면이 모두 화제에 오르며 이슈가 되기도.

결국 박서준과 박민영은 드라마 종영 직후 열애설에 휩싸였다. 하지만 즉각 “친한 동료일 뿐”이라고 해명했다.


그 후 종영 인터뷰에서 만난 박서준은 열애설에 대해 솔직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서로 열심히 만든 작품이라 드라마가 끝난 다음날부터 열애설이 먼저 조명돼서 아쉬웠다. 드라마가 좀 더 조명된 후에 이런 이야기가 나왔다면 아쉽지 않았을거 같은데 집중이 이쪽으로 바뀌는 거 같아서 아쉬웠다”라고 입을 뗐다.

박민영과 친분이 있었다는 박서준은 “작품 속 이미지로 보는게 컸다. 꼭 한번 호흡을 맞춰보고싶긴 했다”라며 “이렇게 상대방으로 만난 것도 매작품 모두 인연이라 생각한다. 박민영과는 원래 알던 사이라 금방 친해져서 더 좋은 케미를 만든거 같다”라고 말했다.

박서준은 자신을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항간에 ‘박서준이 박민영 꽂았다’는 말도 있더라. 정말 말도 안되는 이야기다. 드라마를 내 비용으로 제작하는게 아닌 이상 캐스팅은 감독님이 하는거다. 내 입김이 들어갈 수 없다”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서 그는 박민영과 열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작품을 하면서 사랑하는 역할이기 때문에 상대방의 장점은 뭘까 예뻐보인다 생각하고 연기한다”라며 “가능성에 대해서도 장담할 수 없다. 사람일은 모르는 거다. 길게 봐야하는 문제라 생각한다”라고 답했다.

마지막으로 박서준은 “결론적으로는 박민영과 케미가 좋았다는 뜻이라고 생각한다. 드라마도 잘 됐고 좋게 봐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 어썸이엔티,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