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 월요 예능 시청률 1위 행진을 이어갔다.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30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은 7.3%(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 날 방송은 손병호-최지연 부부의 평창동 일상을 시작으로 인교진-소이현의 강원도 ‘짬뽕로드’와 장신영-강경준 가족의 마지막 이야기로 꾸며졌다.

이 날 방송에서는 장신영-강경준 가족의 마지막 에피소드가 공개됐다. 강경준에게 심부름을 시킨 장신영과 정안 모자는 강경준이 자리를 비운 동안 서프라이즈 이벤트를 준비했다. 플랜카드에 각자 적고 싶은 메시지를 써내려 간 두 사람. 이어 장신영이 “삼촌이 언제 고맙냐”고 묻자 정안이는 “다 고맙다”고 말했다. 무슨 말을 더 쓸지 고민하던 정안이는 문득 “삼촌이 나한테 듣고 싶었던 말”이라고 말했고, 장신영의 질문에 “말 못하겠다”며 소파에 얼굴을 묻었다. “엄마한테만 말해 봐”라는 장신영의 말에 머뭇거리던 정안이가 수줍게 뱉은 말은 다름아닌 “아빠”였다. 장신영은 눈물을 보였고, 정적이 흐른 가운데 스튜디오 출연자들 모두도 눈시울을 붉혔다.

장신영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사실 너무 마음이 아팠다. 아빠라는 말을 저한테도 한 적 없고 상처가 있기 때문에, 머릿속에 생각하고 있었다는 것만 해도 부른 것과 매한가지란 생각이 들었다”고 설명했다. 스튜디오에서 정안이의 고백을 처음 보게 된 강경준 역시 눈물을 뚝뚝 흘렸다. 그는 “어른들 때문에 생긴 거라. 저런 생각을 계속 안고 있었다는 게 정안이에게 미안했다”며 말을 잇지 못했다.

장신영과 정안이는 우여곡절 끝에 워터파크에서 플랜카드를 펼쳤다. 어설픈 이벤트였지만 강경준은 크게 감동했고, 장신영과 정안이는 “사랑해”라고 강경준에게 말했다. 강경준은 “나를 위해서 준비할 줄 몰랐다. 되게 감동적이었다. 이제는 아빠로서 한 걸음 다가간 상황이었던 거 같다. 신영이에게도 남편으로서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더 열심히 살아야겠단 생각이 든 의미 깊은 여행이지 않았나 싶다”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소감을 전하게 된 강경준은 “둘을 만나서 사랑이라는 걸 알았고, 아빠가 되면서 더 성숙해졌다. 두 사람에게 너무 고맙다. 상처 안 받고 살았으면 하는 것. 그거 하나면 좋겠다. 내가 잘할게”라고 진심을 전해 감동을 안겼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