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아현이 ‘둥지탈출3’를 통해 입양한 두 딸에 대한 사랑을 전한 가운데, 모녀를 향한 대중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4일 tvN ‘둥지탈출3’에는 배우 이아현이 입양한 두 딸 이유주, 이유라와 함께하며 서로에 대한 진지한 고민을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2007년, 2010년 각각 두 딸을 입양한 이아현은 자신의 딸을 향해 ‘선물같은 딸’이라고 말하며 애정을 전했다. 드라마 종영 후 작품 준비에 한창인 그는 그야말로 ‘열혈 워킹맘’이었다.

휴식기에도 두 딸을 케어하는 이아현의 모습은 그 누구보다 열정적이었다. 가장 힘들었을 때 큰 딸 유주를 보며 힘을 냈다는 그는 “유주는 제 삶의 전부다”라고 애틋함을 전하기도 했다.

그는 피겨 국제 심판을 꿈꾸는 딸 유주를 위해 피겨는 물론 발레, 체중 관리까지 했다. 그러면서 다소 엄한 이아현의 모습이 포착되면서 유주를 긴장하게 만들었다. 유주는 “잘해야 한다는 부담감이 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가족과 함께하는 자리에서 유주는 “솔직하게 말하면 내가 왜 빙상장에 있는지 모르겠다. 가끔은 친구들이 부럽다. 학교에 처음부터 끝까지 있는 것이 소원이다”라고 고백했다.

아이의 모습에 충격을 받은듯 이아현은 무거운 표정으로 남편과 함께 진지하게 대화했다. 이어 그는 “내가 낳았다면 이렇게 집착하지 않았을 것 같은데, 나는 어떻게 되더라도 유주는 뭐든 다 해주고 싶다. 그래서 극성인 것 같다”고 솔직한 심경을 토로했다.

방송이 끝난 직후 일부 누리꾼은 이아현의 훈육이 과한 것 같다는 걱정어린 시선을 보내기도 했다. 하지만 ‘가슴으로 낳은 딸’에게 보인 이아현의 애정과 진심은 시청자들도 뭉클하게 만들었다.

누리꾼들은 “기본적으로 애정 없이는 저렇게 키울 수 없다. 너무 대단하더라”, “존경스럽다. 앞으로도 힘들텐데 잘 이겨냈으면 좋겠다”, “보는 내내 뭉클했다”며 이아현과 두 딸에게 응원을 전했다.

사진 = tvN ‘둥지탈출3’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