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고 듣는 그룹’ 마마무가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출연했다.

지난 17일 녹화를 마친 ‘유희열의 스케치북’. 5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이번 녹화는 ‘여름 특집 제 1탄 – 방구석 음악 여행! 희열 투어’로, 휴가철을 맞았음에도 불구하고 여행을 떠나지 못하는 이들을 위해 스케치북이 준비한 특집이다.

여행 가이드를 자처한 일명 ‘혈가이드’는 “방구석에서 즐기는 최고의 패키지 여행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자아냈고, 이어서 이 날 등장한 출연진들은 각자 강력 추천하는 여행지를 선정해 이와 어울리는 무대를 선보이며 특별한 시간을 선물했다.

이 시간을 함께 한 관객들 역시 여행이라는 컨셉에 맞게 여행지에 어울리는 다양한 패션을 선보이며 녹화 현장을 가득 채웠다.

이날은 자우림과 윤미래&타이거JK&비지&주노플로, 마마무와 박정민 등이 게스트로 참여했으며 마마무는 남미 여행 가이드로 변신했다.

마마무는 라틴 버전으로 편곡한 ‘별이 빛나는 밤’과 ‘Havana’를 매쉬업 해 남미 느낌 물씬 풍기는 무대를 선사했으며, 남미 분위기가 가득한 신곡 ‘너나 해’ 무대까지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특히 최근 곱창 먹방으로 인해 곱창여신으로 거듭난 화사는 ‘축산부산물협회’에서 감사패와 곱창 상품권 100만원 어치를 받았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어 다른 멤버들도 곱창 못지않은 각자의 시그니처 음식을 언급하며 새로운 먹방 여신의 탄생을 꿈꿨다.

한편 ‘유희열의 스케치북’ 여름 특집 1탄-방구석 음악여행 ‘희열 투어’는 오는 21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사진 = KBS 2TV ‘유희열의 스케치북’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