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어반자카파의 멤버 조현아가 사생활 사진 유출에 대해 직접 언급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예능 ‘라디오스타’에는 윤상-김태원-지코(블락비)-조현아(어반자카파)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MC들은 조현아에게 “지난 번 출연 때는 동명이인의 땅콩회황 때문에 힘들다고 했는데, 이번에는 본인이 직접 실시간 검색어에 올랐다고 하더라. 무엇 때문에 검색어에 오르게 됐느냐”고 물었고, 그 이유를 알고 있는 김구라는 “이 친구가 ‘음악은 발라드를 하는데 사는건 로큰롤이구나’라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현아는 “같이 놓고 있는 사진 때문에 검색어에 올랐다. 캡처 된 사진 댓글에 ‘팬티를 입고 왕게임을 하면서 놀았다’는 말이 있었는데, 문란하게 게임을 하면서 놀지 않았다는 사실을 꼭 말씀드리고 싶었다”고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속옷이 아니라 집주인의 반바지였다. 왕게임은 별로 좋아하는 게임이 아니라서 하지 않았다”라고 진지하게 말했다. 너무나도 진지한 조현아의 모습에 MC들은 분위기를 풀어보려고 웃음을 터뜨리기도 하고 “왕게임이 아니었다면 무슨 게임이었냐. 369 게임 정도도 하지 않았냐”는 등의 장난도 쳤지만, 조현아는 시종일관 진지하게 대답을 이어나갔다.

조현아는 “게임을 한 것이 아니라 뭘 뺏고 있는 과정이었다. 저 때문에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그거에 대해 꼭 사과를 드리고 싶었다. 그리고 동생(채진)이 어리다보니까 상처를 많이 받았다”고 전했다.

이를 들은 김태원은 “그게 뭐 그렇게 큰 잘못이냐. 그러면서 성숙해지고 음악도 발전하고 그러는 거 아니겠느냐”고 위로했고, 조현아는 이에 고마워하며 “꼭 그렇게 되도록 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리고 차태현은 “요즘에 집 밖에 잘 안나긴다고 들었는데, 그 일 때문인거냐”고 물었고, 조현아는 “그 때를 기점으로 밖에 나가는 걸 꺼려하게 됐다. 원래는 주기적으로 일주일에 2번 정도는 나갔는데 이제는 그렇지 않다. 요즘엔 집에서 명상을 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미 오래 지난 일이고, 어쩌면 기억 속에서 그 때의 그 일을 잊은 대중도 많았지만, 조현아는 뒤늦게나마 자신이 직접 말하기 힘들 수도 있는 일을 언급하면서 오해에 대해 해명하고 또 사과하는 진심어린 모습을 보여줬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