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소영이 과거 손흥민과의 열애설에 대해 직접 언급해 화제다.

유소영은 지난 14일 방송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불금쇼’에 현진영, 슬리피와 함께 출연했다.

이날 MC들은 유소영에게 과거 열애설에 대해 물었고, 유소영은 당황하면서도 “너무 억울했다. 꼭 어디선가 이야기를 하고 싶었다”라며 운을 뗐다.

유소영은 “손흥민과의 열애설이 진짜였냐”라는 질문에 “사실이다. 그런데 내가 손흥민을 잡으려고 일부러 그랬다는 말이 많더라. 욕도 많이 먹었다. 진짜 사귄게 맞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사실 난 손흥민이 누군지도 몰랐다. 친구들 때문에 식사 자리에서 처음 알게 됐는데 그 친구도 자기를 모른다고 하니 당황하더라. ‘저를 몰라요?’라고 했었다”라고 회상했다.

유소영은 열애설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그는 “사진이 찍힌걸 보고 깜짝 놀랐다. 원래 국가대표 파주 트레이닝센터에 차가 많이 없다는데 그날은 유독 많았다. 알고보니 그게 다 기자들의 차였던 것”이라고 말했다.

또 운동선수만 만난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난 스포츠를 잘 모른다. 그닥 좋아하지도 않는다. 누가 골라서 만나겠나. 만나다 보니 겹친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난 괜찮은데 그 친구(손흥민)이 싫어할까봐”라며 “현재 남자친구(프로골퍼 고윤성)와 잘 만나고 있다”라고 근황을 전하기도.

실제 손흥민과 열애설 이후 유소영은 수많은 악플에 시달려야 했다. 그는 “너무 억울했지만 그분에게 피해가 갈까봐 말하지 못했다”라며 과거 열애설의 모든 것에 대해 언급했다. 이에 방송이 된지 이틀이 3일이 지났음에도 재점화되며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유소영의 언급에 대해서도 “이제라도 오해가 풀려서 다행이다. 많이 답답했을듯”, “손흥민에 대해 예의가 아니다. 배려가 없다”라며 누리꾼의 갑론을박도 계속되고 있다.

한편 유소영은 6살 연하 프로골퍼 고윤성과 공개열애 중이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