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크루즈가 다시 한국을 찾았다.

톰크루즈는 15일 오후 영화 ‘미션 임파서블: 폴 아웃’ 프로모션차 크리스토퍼 맥쿼리 감독과 함께 한국을 찾았다. 이어서 함께 출연한 헨리 카빌과 사이먼 페그도 연이어 입국을 앞두고 있다.

특히 톰크루즈의 경우 벌써 9번째 내한이다. 남다른 한국 사랑을 보여온 톰크루즈는 이미 팬들 사이에서 ‘톰아저씨’로 불릴 정도로 한국과 인연이 깊다. 이번 내한 역시 역대급 팬서비스와 환호 속에서 이루어졌다.

김포국제공항으로 입국한 톰크루즈는 자신을 기다리는 팬들과 취재진의 모습에 환하게 웃었다. 또 폭염 속에서도 팬들과 눈맞춤을 하고 사인을 해주면서 화답했다.

한국에 도착하자마자 ‘친절한 톰아저씨’로 열일중인 톰크루즈는 본격적인 내한 일정을 시작한다. 그는 오는 16일 취재진과 기자간담회, 팬들과 레드카펫 행사 등을 소화하고 돌아갈 예정이다.

한편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은 최고 스파이 요원 에단 헌트(톰 크루즈 분)와 IMF팀이 행한 모든 선의의 선택이 최악의 결과로 돌아오면서 피할 수 없는 미션을 끝내야 하는 액션 블록버스터로 오는 오는 25일 개봉을 앞두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