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최은주가 머슬퀸으로 거듭나게 된 계기를 설명했다.

10일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머슬여제’ 배우 최은주가 출연했다.

그는 머슬 대회에 도전하게 된 계기에 대해 “작년에 영화 준비하는데 액션신이 있었다. 그래서 와이어도 타고 PT도 받고 했다. 그런데 영화가 한 두달 딜레이 되더니 무산됐다. 정신줄도 놓고 방탕하게 일주일에 5-6일 간 술만 마시고 망가진 상태였다. 그런데 이제 체육관 관장님이 여배우가 그렇게 살면 안된다고 4개월 간 설득했고, 운동을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최은주는 하루에 최소 5시간, 많게는 8시간 가까이 선수 운동을 했다고 전했다. 그는 “1-2시간 운동하는 건 정말 일반 PT고, 선수 운동은 5~8시간 가량 해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3개월 동안 열심히 운동해서 완벽한 몸매를 만들게 됐다고 설명하며, “저를 보면 가능성이 있다. 주위에서 응원도 많이 해주셨다”고 전했다.

하지만 최은주는 “계속 선수로 활동할 것인가”라는 박명수의 질문에 “아니다. 너무 힘들다. 제가 대회를 3개 출전했는데, 이게 정말 마지막이다”라고 털어놓았다.

이어 그는 “다시 본업인 배우로 돌아가서, 박수 칠 때 떠나갈 것이다”라는 말을 덧붙였다.

사진=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