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원빈이 최근 근황을 전한 가운데, 8년 째 작품활동을 쉬고 있어도 여전한 몸값을 자랑하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TV조선 ‘신통방통’에서는 원빈의 근황과 그의 광고 수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들은 “TV광고나 화보를 통해서만 모습을 보이고 영화 ‘아저씨’ 이후 8년 간 작품 출연이 없었다. 그래서 일부 팬들은 영화는 언제 찍는지 등을 지적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진행자 김광일 기자는 그의 광고 수입을 묻자, 한 패널은 “영화 ‘아저씨’ 이후 지금까지 40여 편의 광고에 출연했다. 광고 전속계약 한 편당 대략 6~7억원 정도 받는다고 한다. 최근에는 청담동에 빌딩도 샀다더라”고 답했다.

또 다른 패널은 원빈이 8년간 영화 출연은 안 했지만 광고와 모델 활동으로 수입을 벌어들이고 있다는 지적을 했다.

한편 원빈 측은 “차기작 계획이 없다”, “차기작을 검토 중”이라는 입장을 계속해서 밝혀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