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에 출연한 김이나가 저작권에 등록된 곡 수만 420개에 달한다고 밝힌 가운데, 누리꾼들의 반응 역시 뜨겁다.

지난 2일 방송된 MBN ‘비행소녀’에서는 가수 제아, 핫펠트 예은, 방송인 사유리의 비혼 라이프가 그려졌다.

특히 제아는 김이나가 작사한 곡 수에 관심을 가졌다. 그는 “300곡이 넘는다던데”라고 말하며, 직접 검색을 하기에 이르렀고 검색결과 총 420곡이 저작권에 등록되어 있었다. 이에 제아는 부러움을 감추지 못했다.

또한 최근 저작권법이 개정되면서 창작자가 사후 70년까지 저작권이 유지되는 상황이라고 전해져, 스튜디오에서 제아는 “부러워 죽는 줄 알았다”고 말하는가 하면, 사유리 역시 “손자들까지 먹고 살 수 있는 거 아니냐”는 현실적인 시선을 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브라운아이드걸스의 ‘Abracadabra’, 이선희 ‘그 중에 그대를 만나’, 조용필 ‘걷고 싶다’ 등 다양한 곡 작사를 맡아오며,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작사가 중의 한 명이 된 김이나. 상상 이상의 그의 능력에 대중 역시 감탄하며 “능력도 있고 정말 멋지다”, “방송 보니 왜 성공했는지 알겠다”, “생각보다 훨씬 더 많은 곡을 작사했더라”는 반응을 전하기도 했다.

사진 = MBN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