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김학도의 아내 바둑기사 한해원이 “상견례 할 때까지 남편의 실제 나이를 몰랐다”고 고백했다.

TV조선 ‘얼마예요?’ 지난 방송에서는 ‘알면서도 매일 속는 남편의 거짓말’을 주제로 꾸며졌다.

지난 녹화에서 여성 출연자들은 결혼 전 깜박 속았었던 남편들의 거짓말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그러던 중 결혼 11년 차 부부인 바둑기사 한해원은 “상견례 할 때까지도 남편 김학도의 실제 나이를 몰랐다”고 고백했다.

이어 “남편이 나 몰래 공진단을 숨겨 놓고 혼자 먹다가 걸린 적도 있다”고 말해 현장을 놀라게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