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추자현의 출산 후 의식불명설이 오보였던 가운데, 추자현 측이 직접 근황을 전달할 방안을 모색 중이다.

추자현 소속사 측은 11일 엑스포츠뉴스에 “팬들의 걱정을 알고 있다. SNS를 포함해 어떤 방식으로든 근황을 전할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라며 “우효광이 옆에서 간호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앞서 추자현은 지난 1일 아들을 출산했다. 그러나 갑작스러운 경련 증세로 응급실에 이송된 소식이 알려졌고 이후 “응급치료를 받고 회복 중이다”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지난 10일 스포츠경향은 추자현이 출산 후 열흘째 중환자실에서 의식불명 상태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중은 추자현의 건강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하지만 소속사는 즉각 “오보다. 일반병실에서 회복하고 있다. 지인들과 연락도 주고 받을 정도”라며 반박했다.

이에 한중팬들은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그럼에도 폐가 좋지 않았다는 소식이 추가로 전해지면서 추자현의 쾌차를 기원하는 걱정의 목소리도 계속되고 있다. 이에 추자현 측 역시 팬들에게 근황을 전해 걱정에 대해 건강한 모습으로 보답하겠다는 상황인 것.

팬들은 “건강이 제일 우선이다”, “이제야 조금 마음이 놓인다”, “걱정 많이 했다”, “오죽하면 근황을 직접 알리려고 하겠나”라며 안도감과 걱정을 동시에 내비치고 있다.

소속사 역시 계속되는 억측과 루머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결국 건강 회복 중 직접 근황을 전할 고민에 안타까움도 더해진다. 추자현이 근황을 전달하며 팬들의 남은 걱정까지 씻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편 추자현-우효광 부부는 지난해 공개열애 끝에 백년가약을 맺었으며, SBS ‘동상이몽2’에 출연해 ‘추우커플’로 큰 사랑을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