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한서희 인스타그램

가수 연습생 출신이자, 빅뱅 탑과 함께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로 화제를 모았던 한서희가 또 다시 ‘관종’임을 자처했다.

한서희는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과거 마약 혐의로 수감되어 있던 시절 사진을 게재한 후 “누가 이 사진보고 장문복같다고 한거 아직도 생각나”라고 덧붙였다. 죄수복을 입고 양손이 포박된 상태로 연행되어 지는 모습인데, 한서희는 당시를 유머스럽게 표현했다. 이 뿐만 아니라 “아싸❤ 대한민국 1등 관종했다 꺄륵”이라는 글도 올리기까지 했다.

이처럼 한서희는 자신의 과오에 대해 반성이나 자숙의 뜻을 내비치기 보다는 당시 상황을 우스꽝스럽게 설명하며 네티즌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한서희는 연일 논란의 중심에 서 있다. 작가 강혁민에 명예훼손 혐의로 피소되는가 하면, 페미니스트를 선언한 후 구설수에 오르기도 했다. 현재는 의류 쇼핑몰을 운영하고 있다. 가수 데뷔 준비는 하고 있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