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김종국이 유튜브 구독자 200만 돌파 기념 영상에서 소감을 전했다.

지난 5일 김종국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 ‘GYM종국’에 ‘구독자 200만…정말 감사합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에서 김종국은 “200만 구독자 기념 첫 먹방과 댓글 Q&A 시간을 준비했다”며 “너무나 너무나 큰 관심 감사하다. 유튜브가 처음이다보니 시행착오가 있는데, 긍정적으로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그는 7년 간 팔 운동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서 “허리디스크가 파열되고 나서 ‘런닝맨’ 테마파크 촬영을 했다. 허리디스크가 터지면 허리가 아픈 것보다 종아리가 상상 속에서 커진 느낌이다. 허리디스크 시술을 하고 나서 팔 운동을 끊었다. 팔 동작을 할 때 허리에 무리를 주는 것 같더라”고 밝혔다.

유튜브를 시작한 이유에 대해서는 자신과 같은 고민을 가진 이들과 이야기를 공유하고 도움이 되고 싶었다고 밝혔다. 그는 “부상에 대해 언급을 많이 하는 것도 부상 때문에 얻을 고통을 너무나 잘 알기 때문이다”면서도 “전문가의 의견이 중요할 거 같아 조금 신중하게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손흥민과의 연락이 끊긴 것에 대해서는 “제가 그때 만나서 운동했던 때가 토트넘으로 이적했을 때”라며 “한국에 잠깐 들어왔을 때 흥민이가 자기 형하고 운동하러 왔다가 ‘흥민아 프리미어 리그는 등이 좋아야 한다, 몸싸움에서 이기려면 등이 좋아야 더 빨라질 수 있다’고 말했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그러고 나서 흥민이가 많이 바빠진 것이다. 제가 친한 동생들이 잘 되거나 왕성하게 활동을 많이 하면 방해가 될까 봐 제 스스로 연락을 잘 안 한다”며 “운동 때문에 연락을 끊는 애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한편, 김종국은 지난 6월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으며, 두 달이 지나기도 전에 200만 구독자를 달성하면서 엄청난 관심을 모으고 있다.

사진= 김종국 유튜브 캡처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