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추블리’ 추사랑의 새로운 모습이 공개됐다.

2일 오후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에는 “유메언니랑♥”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들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에는 추사랑의 사촌언니 야노 유메와 함께 포즈를 취한 모습이 담겼다. 훌쩍 자란 두 사람에게 보는 이들의 시선이 모였다.

이를 접한 네티즌들은 “유메가 저렇게 컸어요??”, “유메 정말 이뻐졌네”, “사랑이도 유메도 엄청 컸구나”, “유메인 줄 몰라봤네ㄷㄷ” 등의 반응을 보였다.

2011년생으로 만 10세가 되는 추사랑은 추성훈과 야노 시호의 딸로, ‘슈퍼맨이 돌아왔다'(슈돌)에 출연하면서 많은 인기를 끌었다.

최근에는 추성훈과 야노 시호의 인스타그램에 가끔씩 등장해 근황을 전하고 있다.

사진= 추사랑 공식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