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콜롬비아의 한 방송에서 방탄소년단(BTS)을 조롱한 사실이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다.

15일(현지시간) 한국계 아르헨티나 유튜버 릴리언니는 자신의 유튜브와 트위터를 통해 콜롬비아의 ‘LA MEGA’라는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방탄소년단은 물론 아미와 한국을 비하했다고 전했다.

그는 트위터에서 “최근 콜롬비아 라디오 ‘LA MEGA’에서 방탄소년단의 신곡 ‘Permission To Dance’에 대해 소개하면서 아티스트와 팬덤 조롱 뿐 아니라 한국 국민들에게 큰 실례를 범한 사건이 있었다”고 언급했다.

그가 밝힌 내용에 따르면, 라디오 DJ는 노래가 맘에 안 든다고 취향을 존중해달라며 “다 돈 때문에 차트 상위권에 갖다놓는 것 아니냐. 돈을 막 뿌려대서 그렇다”고 지금까지 방탄소년단이 이뤄놓은 성과를 무시하는 발언을 했다. 게다가 방탄소년단에 대해 ‘치노'(Chino)라며 중국인을 뜻하는 말을 썼는데, 문맥상 인종차별적인 의미로 쓰였다고 볼 수 있었다.

이외에도 “한국 대사관에서 노래를 신청했을 것”이라며 팬들을 무시하기도 했고, 그래미 노미니에 대해서도 “다 돈으로 들어가는 거다. 수상도 없지 않냐. 스폰서가 있다”며 음모론을 제기했다.

이 때문에 콜롬비아 현지 아미들이 진행자들에게 사과를 요구했고, 이들은 사과 방송을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정작 이들은 ‘드래곤볼’ 속 캐릭터의 코스프레를 하고 나와 “우리의 말이 받아들이기 힘들었다면 그 부분은 사과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에서 나온 K팝의 공식적인 언어로 (사과)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들은 애국가를 틀었다. 하지만 애국가가 나오는 중 이들은 시종일관 웃음을 멈추지 않았고, 진행자 중 한 명은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를 입고 있던 것까지 밝혀지면서 더욱 큰 논란이 일었다. 또한 번역기로 콜롬비아의 음식을 소개하는 등 잘못을 인정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릴리언니는 “콜롬비아는 6.25 전쟁 때 남미에서 유일하게 5,314명의 장병을 보내준 국가다. 고마운 마음에 한국에서 2020년 마스크와 생필품, 영양제를 보냈다”면서 “콜롬비아의 대중적인 라디오에서 이런 불미스러운 일에 대한 심각성을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아 안타깝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는 방탄소년단과 아미, 한국인들이 사과받아야 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릴리언니 유튜브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