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코미디언 하준수의 전 여자친구의 동생이 입장을 밝혔다

하준수 전 여자친구의 동생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14일 온라인 커뮤니티에 “누나 선에서 일이 어떻게든 진행되고 있겠지 생각하며 신경을 끄고 있었다. 그런데 암과 관련된 이야기로 누나를 공격하는 일들이 있다고 전해 듣고 새벽이지만 드리고 싶은 말씀이 있어서 글을 쓰게 됐다”라고 적었다.

하준수는 최근 안가연과 함께 유튜브 채널 ‘스튜디오 와플’에 출연해 2년째 열애 중이라며 결혼 소식을 전했다.

이에 하준수의 전 여자친구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자신과 하준수가 결혼까지 약속한 사이였지만 하준수가 안가연과 바람이 났다고 폭로했다. 하준수와 안가연은 논란 속 SNS를 폐쇄했다.

이 누리꾼은 “H씨는 병수발을 들었다고 표현할 만한 일을 하지는 않았다. 누나의 암은 초기에 발견됐고 예후도 좋은 축이었다. 수술도 비교적 가벼운 편이었고 수술 후에 일주일만에 퇴원하고 그랬다. 장기간 입원하지도 않았고 간병이 필요할 정도의 몸 상태도 아니었다. 한 차례 암이 더 재발하기는 했지만 꾸준한 검진으로 인해 그것도 조기에 발견했고 위와 마찬가지였다. 실제로 초기 발병과 재발 사이에 경제활동을 하기도 했다”라며 일부 악플을 해명했다.

이어 “누나가 암 투병 중에 H씨와 함께 살았던 것은 사실이지만 함께 산 시간동안의 생활은 간병, 병수발과는 거리가 멀었다. H씨는 신인 개그맨이었기 때문에 회의에 참여해야 한다, 녹화하러 가야 한다 등으로 때가 되면 외출을 자주 했으며 집에서도 병으로 몸을 못 가누는 사람을 돌보기 보다 그냥 게임하고 TV를 보는 생활을 했다. 누나와도 해외여행을 가거나 낚시를 가거나 하는 등 여느 연인들처럼 데이트를 즐겼다”라고 설명했다.

또 “어떤 사람들은 4-5년을 암환자와 함께 살았던 것 처럼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만 누나는 이번에 치료 후 5년이 지나서 완치판정을 받았다. 즉 두 사람의 관계가 파탄난 시점에서는 처음 암 판정 후 2년 정도가 지나있을 때다. 암에 걸리기 전부터 두 사람은 동거를 하고 있었고 암 발병은 두 사람이 동거 중이란 사실을 우리 가족에게 알리는 계기가 되었을 뿐이다. 그 사건이 터지기 전에 우리 가족이 H씨에게 고마움을 느꼈던 것은 아픈 누나를 지극정성으로 돌보아 주어서가 아니라 H씨가 누나를 참 사랑해주고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누리꾼은 “실제로 A씨도 H씨와 나눈 대화에서 ‘ㅇㅇ이는 네 전부잖아’ 라고 말을 할 정도로 H씨는 사랑꾼 행세를 잘 하곤 했다.  그럼에도 누나의 암 투병은 우리 가족에게는 아픈 일들 중 하나다. 네가 그래서 암 걸렸다느니, 그럼 평생 네 수발이나 들었어야 했냐느니 하는 말은 멈춰주길 부탁드린다”라고 당부했다.

“환승이별이 아니라 바람, 외도”라는 점을 분명히 했다. “그 두 사람이 대화에서 언급했던 것처럼 그들은 H씨가 아직 우리 누나와 사실혼 관계에 있을 때에 당당하지 못한 일을 저질렀다. 이미 H씨가 전에 올렸던 입장문에서 스스로가 시인한 바이고 둘의 디스코드 대화내용, 동거하는 집에 누나가 없을 때 함께 들어온 cctv 등 증거도 충분하다. 단순한 연인 사이,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아니라 사실혼 관계였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놀랍게도 알아서 바람 핀 것을 시인하고 병수발이니 뭐니 이상한 소리를 시전한 탓에 해명은 커녕 본인을 더 수렁으로 던져버린 전 매형에게 그렇게 똑똑한 사람은 아니어서 참 고맙다고 말하고 싶기도 하다. 우리 누나처럼 남자 잘 못 만난 탓에 좋은 작가로 개그우먼으로 살 기회를 놓쳐버린 보는 눈은 없지만 당당함은 있는 그 분께 심심한 위로를 전한다”라고 덧붙였다.

사진= 인스타그램, 온라인커뮤니티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